[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layout 2016-1-2 (2)
layout 2016-1-2 (2)


‘내 딸 금사월’ 전인화가 손창민의 뺨을 때렸다.

2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신득예(전인화)가 강만후(손창민)의 뺨을 때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신득예는 뺨을 때린 후 “우리 아버지가 살아계셨다면서요”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그는 “당신 어떻게 우리 아버지가 살아계신다는데 어떻게 찾아 내질 못해요. 당장 우리 아버지 찾아내, 당장 찾아내라고”라고 소리쳤다.

이에 강만후는 “어디서 무슨 얘길 들은 건지 모르겠지만 이건 오민호(박상원)의 새빨간 거짓말이야 오민호 농간에 이렇게 휩쓸리면 안 돼”라 말했다.

신득예는 “제발 우리 아버지만 찾아주면 내가 당신 했던 일 다 잊고 편히 살게요 제발 우리 아버지 찾아주세요”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강만후는 “그래 내가 찾아줄게 걱정마”라며 다독였다.

진정한 신득예를 강만후가 침대로 옮겼다. 강만후는 신득예의 머리카락을 쓸어 넘겼지만 이내 신득예는 그의 손길을 뿌리쳤다.

신득예는 오민호가 나간 후 ‘저 흔들리지 않을게요. 죽을 힘 다해서 아버지 이름이 헛되지 않게 사월이(백진희)와 제 이름을 걸고 목숨 걸고 해 볼게요 아버지’라며 마음 속 깊이 다짐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