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
육룡


유아인이 윤손하에게 빚을 물었다.

14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우왕(이현배)과 최영(전국환)이 이성계(천호진)의 식솔들을 도화전에 연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방원(유아인)은 도화전 비밀 통로의 위치를 묻기 위해 초영(윤손하)을 찾아갔다.

이방원은 초영이 최영의 승리를 예측하고 자신의 거래를 받아들이지 않자 “빚을 갚으라”라고 말했다.

이방원은 “내가 순군포에서 사경을 넘나들던 그 순간 당신이 나를 죽이기 위해 가짜 서찰을 내 방에 넣어놨다는 걸 안다”라며 “그때 내가 죽었으면 빚이 없겠지만 살았다”라며 협박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