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위기에 처했다.

9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이인겸(최종원)이 이방원(유아인)을 위기에 빠뜨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인겸은 대신들 사이에 안변책 통과를 조건으로 홍인방(전노민), 길태미(박혁권), 그리고 이성계(천호진)가 밀약을 맺었다는 투서를 퍼뜨렸다.

결국 이방원은 “안변책 통과를 위해 홍인방 대사성과 불법적인 뒷거래를 했다”라는 혐의로 추포당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