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조슬기
조슬기


래퍼 제시가 매니저 폭행설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7일 오후 제시 소속사 YMC 엔터테인먼트 측은 텐아시아에 “이니셜 보도로 내용을 접했다. 전혀 상관안하고 있었는데, 자꾸 제시가 거론되어 아닌 것은 아니라고 확실하게 말하고 싶었다. 제시는 절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뜬금없는 루머가 퍼져서 굉장히 황당하다. 현재 담당 매니저는 제시와 함께 열심히 일하고 있다. 내일도 함께 방송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너무나 말도 안되는 이야기라 제시도 황당해할 뿐, 아무렇지 않게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라고 제시의 심정을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한 여성 래퍼가 매니저를 폭행했다는 내용으로 이니셜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여성 래퍼를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으로 ‘센 언니’라는 타이틀이 붙었다고 소개했다. 이 때문에 ‘센 언니’라는 곡으로 활동했던 제시라는 오해가 불거졌다.

현재 제시는 매니저들과 아무런 문제없이 예정대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