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로켓펀치(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가 비글미(美) 넘치는 매력으로 화보 촬영 현장을 장악했다.

종합 엔터테인먼트 매거진 ‘10Star(텐스타)’에서 로켓펀치의 3월호 비하인드 영상을 23일 공개했다.

영상 속 로켓펀치는 다가오는 봄에 맞춰 싱그러운 분위기의 캐주얼룩을 훌륭하게 소화했다. 유닛 컷과 단체 컷에서도 매니시룩을 통해 로켓펀치만의 긍정적이면서도 활력 넘치는 매력을 자랑했다. 이들은 콘셉트에 맞춰 각양각색의 표정과 자세를 취하며 '만능돌'의 면모를 보였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로켓펀치는 그룹에 대한 소신을 전했다. 수윤은 "두말할 필요 없이 로켓펀치는 로켓펀치"라고 답했다. 윤경은 "나에게 로켓펀치는 에너지 드링크"라면서 "상쾌하게 기분이 올라가는 매력을 가졌다"며 웃었다. 다현은 "로켓펀치는 양파"라면서 "까면 깔수록 매력이 넘친다"고 밝혔다. 쥬리는 "로켓펀치는 프로틴바"라고 말해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리더 연희는 "로켓펀치는 숲과 바다"라며 "힐링을 주는 대표 장소기 때문"이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소희는 "로켓펀치는 홈런이다. 홈런을 치면 신나고 분위기도 좋아진다. 그만큼 기분 좋은 분위기를 가진 팀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로켓펀치와 함께한 인터뷰의 자세한 내용은 ‘텐스타’ 3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TV텐 비하인드] 로켓펀치, 비글美에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 [화보 촬영 현장]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