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밥심' 출연
"상승세 타는 기운"
박은석, 'X맨' 언급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박은석이 강호동을 만나고 싶었다고 밝혔다.

1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배우 박은석이 출연했다.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로건리, 구호동 역할을 맡은 박은석이 등장하자 강호동, 남창희가 크게 반겼다. 강호동은 "상승세를 타는 그 기운이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저렇게 작은 얼굴에 어떻게 눈코입이 다 있는지 모르겠다. 여백이 없다"라고 외모를 칭찬했다.

박은석은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이유에 "강호동을 너무 만나고 싶었다. 어릴 때 'X맨'의 팬이었다. 미국에 있었을 때 봤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