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기자가 뽑은 '실물甲 연예인 3'
쯔위, 장원영, 제니 선정
쯔위, 장원영, 제니./사진=텐아시아DB
쯔위, 장원영, 제니./사진=텐아시아DB


사진보다 실물이 더 예쁜 연예인으로 쯔위, 장원영, 제니가 언급됐다.

16일 오후 5시부터 텐아시아의 유튜브 채널 '티비텐'에서 텐라이브쇼가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텐아시아 서예진 사진 기자가 '실물이 BEST 연예인 3'를 꼽는 시간을 가졌다.
서예진 기자는 첫 번째로 트와이스 쯔위를 언급했다. 서 기자는 "트와이스는 데뷔 때부터 완성형 외모로 놀라움을 안겼다. 그 중 쯔위는 카메라에 다 담을 수 없을 정도로 인형같다"고 말했다.

두 번째 스타는 아이즈원 장원영. 서 기자는 "장원영은 비율이 넘사벽이다. 성형으로 완성할 수 없는 기럭지와 몸매다. 대충 찍어도 잘 나온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꼽은 스타는 블랙핑크 제니다. 서 기자는 "제니는 정말 특별하게 생겼다. 고급스러운 미모가 있다. 제니 별명이 '인간 샤넬'이다. 명품 그 자체"라고 칭찬했다.

서 기자는 "장거리 비행을 다녀오는 제니를 공항에서 찍은 적이 있다"며 "머리도 질끈 동여매고 메이크업도 하지 않았는데 빛이 났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쯔위X장원영X제니, 기자가 뽑은 실물甲 연예인 베스트3" ('텐라이브쇼')
한편 서 기자는 "다시 태어나면 이들 중 누구로 태어나고 싶냐"는 황영진 씨의 질문에 망설임 끝에 "수지"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