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사진제공=SBS


가수 채리나, 바다, 간미연이 아유미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선다.

9일 방송되는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아유미가 남편 권기범이 집을 비운 사이 가수 채리나, 바다, 간미연을 집에 깜짝 초대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남편 권기범의 ’나 홀로 유럽 바이크 투어‘ 선언에 아유미, 권기범 부부 사이에 ‘이몽’이 발발한다. 이에 결국 아유미는 결혼 선배인 가수 채리나, 바다, 간미연에게 도움을 청한다. 이들은 “결혼이란 게 쉽지 않더라”라며 부부 고민을 털어놓은 아유미에게 폭풍 위로를 전하며 곧바로 해결책을 제시해 아유미를 환호케 한다.

결혼 3개월 만에 장거리 부부가 될 위기를 맞은 아유미의 지원군이 된 채리나, 바다, 간미연은 잠시 후 집에 도착한 권기범에게 총공세를 퍼붓기 시작한다. 채리나와 간미연은 권기범이 도착하자마자 바이크 투어 사건을 언급하며 추궁하고, 바다는 특유의 높은 텐션으로 숨 쉴 틈 없는 질문 폭격을 해 천하의 권기범마저 녹다운시켰다고.

아유미는 신혼 3개월 만에 ’스킨십 리스‘ 부부가 된 사실을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한다. 아유미, 권기범 부부와 결혼 전부터 친했던 채리나는 “연애 시절만 해도 두 사람 스킨십이 장난 아니었다“라고 증언해 더욱 놀라움을 증폭시킨다.

이어 채리나는 ”우리 부부는 결혼 전부터 ’이것만큼은 꼭 지키자’가 있었다“며 본인만의 스킨십 비법을 공개한다. 그 비법은 8년 차 잉꼬부부답게 ’39금‘을 넘나드는 수위를 자랑해 아유미, 권기범 부부를 크게 당황케 한다. 결국 채리나의 지도 아래 ’39금‘ 스킨십에 도전한 두 사람의 모습은 지켜보는 이들 모두의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할 정도였다고.

이어 또 다른 해결책을 논의하던 중, 결혼 선배인 세 사람의 주도로 아유미, 권기범 부부의 새로운 애칭이 탄생한다. 이에 질세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 김구라는 ”나는 아내 애칭만 수백 개다. 매일 아침 다르게 부른다“며 12살 연하의 아내를 향한 사랑꾼 면모를 깜짝 고백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놓았다는 후문이다.

채리나, 바다, 간미연과 함께한 아유미, 권기범 부부의 ’스킨십 리스‘ 극복기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