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로큰' 정예인./사진=조준원 기자
'러브로큰' 정예인./사진=조준원 기자


러블리즈 출신 정예인이 연기하면서 어려웠던 점에 대해 밝혔다.

25일 서울 영등포 CGV에서 웹드라마 '러브로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아이돌 출신 배우 조현영(레인보우), 윤채경(에이프릴), 정예인(러블리즈), 예량(프리티지)이 참석했다.

'러브로큰'은 서로 다른 성향을 가진 다섯 커플의 짧은 만남과 이별의 순간을 그린 옴니버스 멜로 드라마. 한 명의 배우가 만남 편과 이별 편을 연기하는 방식이다.

조현영 "옴니버스 형태의 웹드라마를 찍게 돼서 새롭고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했다"고 말했다. 윤채경은 "짧은 시간 안에 촬영했지만, 재밌게 찍었으니 잘 봐줬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정예인 "대본을 읽으면서 너무 재밌어서 출연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촬영하면서 어려운 점에 대해 묻자 예랑은 "서핑을 직접 하는 장면이 있는데, 이 작품을 계기로 처음 서핑을 타봤다"고 말했다.

정예인 "짧은 옴니버스라 하루 안에 촬영을 마쳤다. 감정 기복이 크다 보니 그런 부분이 어려웠다"며 "연애 경험들이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러브로큰'은 오는 12월 9일 웨이브, LG 유플러스TV, KT 지니티비, SK BTV, 네이버 시리즈온을 통해 방영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