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철, 류준열. 노윤서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방송 화면 캡처
김성철, 류준열. 노윤서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방송 화면 캡처


배우 류준열이 사진 한 장에 대해 해명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서울·경기 107.7MHz)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코너 '특별초대석'으로 꾸며져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개봉을 앞둔 류준열, 김성철, 조윤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류준열은 여전히 사진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다. 그는 "개인적으로 사진전도 열었고, 많은 분이 관심을 가지고 와주셨다. 지금도 전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DJ 김태균은 "이동휘 씨를 초대했나요?"라고 물었다. 류준열은 "초대했는데 저번에 안타까운 일이 있어서 이번에 함께 하지는 못했다"고 답했다.

류준열은 자기의 사진전에서 찍은 유명한 사진에 한 장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빈손으로 와서 겸사겸사 찍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전시 중인 류준열은 "유명한 작가님들이 한 것에 제가 참여한 거다. 제 사진보다 더 좋은 전시가 더 많다. 관심 있게 봐주시면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류준열, 김성철, 조윤서가 출연한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특히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허구의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고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했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