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살' 이서진./사진제공=tvN
'연매살' 이서진./사진제공=tvN


배우 이서진이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말했다.

연예인 매니저들의 리얼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여기에 조여정부터 다이넬 헤니, 이순재 등 실제 스타 배우들까지 실제 자신의 이름을 건 에피소드 주인공으로 출동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7일 tvN 새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이하 '연매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백승룡 감독과 배우 이서진, 곽선영, 서현우, 주현영이 참석했다.

이서진은 '연매살'에서 명문대 경영학과 출신의 메쏘드 엔터 총괄이사 마태오 역을 맡았다.

마태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묻자 이서진은 "일에 대한 열정은 비슷하지만, 사생활적인 부분은 다르다. 마태오는 가정적으로 복잡한데 나는 깨끗하다"고 말했다.

캐릭터를 위해 노력한 점을 묻자 이서진은 "없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외모나 이런 것들은 주변 스태프들의 도움을 받았다. 오랫동안 매니저들과 생활을 하다보니 참고가 많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역할 자체가 화도 많아서 촬영 하는 내내 화를 많이 냈다"며 "기존의 모습과는 너무 다르다. 메소드 연기하느라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7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