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혜은이, 200억 빚더미→3년 전부터 정신과 치료 병행('금쪽상담소')


[종합] 혜은이, 200억 빚더미→3년 전부터 정신과 치료 병행('금쪽상담소')
가수 혜은이가 공황장애를 털어놨다.

혜은이는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오은영 박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국민 최고의 가수 혜은이가 등장, 어느 덧 48년차 베테랑 가수가 된 그는 "항상 1등을 해야한다는 압박감, 강박이 있었다"며 "역시 혜은이는 달라, 이 소리를 듣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책잡히거나 흉잡히면 안 된다는 강박관념이 있다"고 고백했다.

또한 "주위에서는 이제 조금 편안하게 살아도 될 텐데 왜 자기 자신을 볶으면서 사냐고 한다. 나이 들고 세월이 흐르니 '혜은이도 늙는구나'라는 말을 듣고 싶지 않다. 현실을 받아들이는 게 쉽지 않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최고의 자리를 지켜왔기에 이해는 된다"면서 사람들의 시선이 신경쓰였을 거라했다. 가수로 타인의 시선은 숙명이지만 지나치게 의식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혜은이는 "방송을 할 때면 죽을 것 같은 불안감에 스트레스성 급공황장애를 겪는다. 정신과 진료에 편견이 있던 시절이 있어 죽음에 대해 생각할 정도로 그렇게 무서운 병인 줄 몰랐다"고 고백하며, "제대로 치료받기 시작한 건 3년 정도 됐다"고 밝혔다.

오은영은 "인터뷰할 때도 긴장한 모습이 역력하다"며 완벽함을 추구하며 과도하게 긴장하는 모습을 안타까워했다.

이렇게 긴장하게 된 이유를 묻자 혜은이는 "살아오며 겪은 경험이 있어, 처음 방송일 시작했을 땐당시 동료들과 대화도 불가한 시절이라 외톨이로 지냈다"며 "혼자 책을 봐도 건방지게 책을 본다는 좋지 않은 시선으로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또 오은영은 혜은이에게 "결혼생활에 최선을 다하셨던 것 같다"며 이혼에 대해선 자책을 많이 하고 있다는 검사 결과를 언급했다. 이혼의 상처에 대해 고개를 끄덕인 혜은이는 "자책을 안할 수는 없다"며 "제가 명쾌한 답을 드리기 어렵다. 그 감정을 어떻다고 표현해야 하는지 잘 떠오르지 않는다"며 말을 잇기 어려워했다.

앞서 혜은이는 1990년 배우 김동현과 결혼했지만 2020년 이혼했다. 김동현의 연이은 사업 실패로 200억의 빚을 대신 갚아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채널 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보는 국민 멘토 오은영의 전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