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사진제공=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그룹 이달의 소녀 츄가 질투가 많다고 고백했다.

오는 5일 방송되는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사랑을 가로 막는 문제들이라는 주제로 술 문제와 경제적인 문제로 X와 이별한 두 명의 리콜녀가 등장해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날 성유리는 "연애를 할 때 '연인의 이런 모습은 절대 참을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들이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양세형은 조금의 고민도 없이 거짓말을 꼽았다. 양세형은 "믿음이 깨지면 만날 수 없다"면서 단호한 모습을 보인다.

일일 리콜플래너로 출연한 츄는 이성문제를 이야기했다. 츄는 "연애를 하면 서로의 남사친과 여사친에 예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는 그런 것을 이해 못하는 편"이라면서 연인이 생기면 남사친을 주변에 두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츄는 "저는 사랑받는 것을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면서 질투가 많은 편임을 드러낸다. 츄는 "저는 엄마한테도 질투를 하고, 동성 친구들이 저를 두고 화장실을 가도 질투를 하는 그런 스타일"이라고 덧붙였다. 츄의 의외의 모습에 리콜플래너들은 깜짝 놀랐다고.

한편 두 명의 리콜녀들을 가슴 아픈 이별로 몰고 간 사연은 무엇일지, 리콜녀들의 사연에 몰입한리콜플래너들의 연애 경험담부터 따끔한 조언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