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사연의 물메기 사랑이 이무송, 정우성 사이에서 묘하게 표현됐다.

토밥즈는 지난 20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에서 박명수의 고향 전북 군산으로 먹방 여행을 떠났다.

노사연은 물메기탕 맛집에서 시동이 걸렸다. 먹기 전부터 낯선 모습의 물메기 사진을 보며 "이렇게 생긴 애를 어떻게 먹나"라고 강한 거부 반응을 보였지만 국물을 한 입 먹자마자 단전에서부터 우러나오는 탄성을 내뱉었다. "여태 먹었던 탕 중에 최고"라고 극찬했다.

특히 노사연은 물메기탕에 완전히 반해 "얘는 진짜 못 잊을 거 같다. 첫사랑에 빠졌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거짓말하지 말아라. 무송이 형이 첫사랑 아니냐. 솔직히 얘기해봐라"며 남편 이무송을 소환했다.

그러자 노사연은 "사실 제일 좋아하는 사람은 정우성이다. 진심으로"라면서 갑자기 고백했다. 이를 듣던 히밥은 "정우성 vs 물메기?"라고 돌발 질문을 했고, 노사연은 "이제는 물메기"라고 단호하게 답할 정도 군산 맛집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반면 현주엽은 아침 메뉴인 한우 떡갈비 식당에서 본실력을 발휘했다. 도착하기 전부터 "진짜 이것만 기다렸다. 아는 맛이라 더 무섭다. 제가 군산에서 가장 좋아하는 메뉴"라며 군산의 한우 떡갈비에 대한 남다른 마음을 보였다. 이렇게 현주엽의 최애 떡갈비, 노사연의 물메기탕, 콤비네이션 피자 맛집 등 박명수의 고향 군산 편도 화려한 먹방이 계속됐다.

'토밥좋아'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국 곳곳의 맛집을 찾아가는 먹방 버라이어티다.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볼 수 있으며 공식 SNS에서는 지역별 맛지도가 공유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