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배우 김향기가 김민재, 김상경과 함께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27일 tvN 새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극본 박슬기, 연출 박원국)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박원국 감독을 비롯해 김민재, 김향기, 김상경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은 각침 못 놓는 천재의원 유세풍(김민재 분)이 반전과부 서은우(김향기 분)와 괴짜스승 계지한(감상경 분)을 만나 심의로 거듭나는 행복 처방극. 유쾌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김향기는 "두 분이 제 자존감 지킴이 역할을 해주고 계신다"고 전했다. 김상경에 대해선 "표현도 많이 해주시고 잘했다, 좋다는 칭찬도 많이 해주신다"며 "제가 반응을 잘하지 못하고 말씀을 잘 못 드리는데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케미를 말씀드리자면, 보시는 것처럼 인물 캐릭터도 너무 잘 어울리신다"면서 "연기를 하면서도 자연스럽게 케미가 녹아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 계수 의원 식구들이 모였을 때의 케미는 또 다른 에너지를 낸다"며 "단체로서의 힘이 모니터에도 전달이 잘 되고 융합이 잘 돼서 그런 부분이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은 오는 1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