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사진제공=tvN
'이브'./사진제공=tvN


서예지와 박병은이 성당에서 둘 만의 언약식을 치른다.

tvN 수목드라마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지난 방송에서 이라엘(서예지 분)은 자신의 친모를 살해한 한소라(유선 분)의 인생을 파멸시키기 위해 그를 이혼시키고 기업 LY의 안주인이 되고자 했다. 이에 라엘은 강윤겸(박병은 분)에게 숨겨진 여자는 싫다며 자신의 바람을 전했고, 윤겸은 라엘을 위해 아내 소라에게 이혼을 통보했다. 이에 10회 말미 라엘은 소라의 이혼이 가시화되자 가족사진을 손에 꼭 쥐고 분노의 눈물을 떨궜다.

이런 가운데 6일 11회 방송을 앞두고 라엘과 윤겸의 성당 언약식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윤겸은 라엘의 손을 꽉 쥔 채 성당에 들어선 모습. 그 어느 때보다 단단하고 단호해 보이는 윤겸과 달리, 라엘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어진 스틸 속 윤겸은 언약식의 증표로 라엘의 손에 반지를 끼워주고 있다. 그런 그의 조심스러운 손길에서 라엘을 향한 애틋한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라엘은 윤겸의 사랑에도 부모의 복수를 위해 마음을 다잡고 있는 상황. 이에 서로 다른 감정을 품은 라엘과 윤겸의 위태로운 언약식에 관심이 모인다.

‘이브’ 제작진은 “라엘과 윤겸의 관계가 공식화된다. 동시에 윤겸과 소라의 이혼소송이 시작되며 이들 사이에 걷잡을 수 없는 운명의 소용돌이가 휘몰아칠 예정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브' 11회는 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