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브'(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선이 박병은의 외도를 말하는 서예지에게 경고했다.


2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에서는 이라엘(서예지 분)이 한소라(유선 분)에게 강윤겸(박병은 분)의 여자 문제를 거론했다.


이날 이라엘은 한소라에게 "회장님한테 여자가 생긴 것 같다"라고 여자로서의 직감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소라는 "우리 그이한테 여자가 생겼다? 무슨 근거로 그런말을 해?"라고 불쾌해했다.


이에 이라엘은 "언니 공연에 오셨지만 꽃이나 선물은 없잖아요. 아까부터 봤는데 언니한테 눈길도 주지 않으세요. 외박하신 날 어디계셨는지 확인하셨어요?"라며 자극했다.


이후 한소라는 화장실에서 손을 연신 씻어내며 불안해했고 이라엘은 "언니 괜찮으세요? 손 데여요"라고 걱정하는 척했다. 이에 순간 발끈한 한소라는 "너 자꾸 선 넘는다. 이게 이쁘다고 오냐오냐 했더니 기어올라? 감히 내 남자를 의심해?"라며 "너 증거 가져 와. 혹시 그게 네 망상이면 내가 가만두지 않을거야"라고 으름장을 놨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