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와 소속사 직원의 로코 '별똥별' 주연
"적정 시기에 찾아온 선물 같은 작품"
"이성경과 키스신, 따로 준비한 건 없어"
"'잘생긴 이미지'만으로 안 될 것, 경쟁력 필요"
배우 김영대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배우 김영대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적정 시기에 제가 온 선물 같은 작품이에요. 처음으로 메인롤을 하기도 했고 형, 누나들과 함께하게 돼서 좋았어요. 배우와 스태프들 모두 모난 분이 안 계셨어요. 제가 톱스타 역할을 조금이나마 소화해냈다면 현장에서 나오는 그 분들의 에너지를 받았던 덕분이에요."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 종영 후 지난 13일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김영대는 "여태껏 경험했던 현장 중에 제일 좋았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별똥별'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 김영대는 스타포스엔터 간판 배우인 톱스타 공태성 역을 맡았다.

'별똥별'은 방영 내내 1%대 시청률을 보였다. 최종화인 16부 역시 1.5%를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해외에서는 높은 화제성을 보였다. 일본 유넥스트(U-NEXT)에서 1위,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비키(VIKI)에서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1위를 기록했다.

"1화는 1%대를 예상했는데 3~4부 지나고도 똑같아서 초반에는 좀 충격을 먹었어요. 하하. 그런데 시청률에 크게 좌지우지 되지 않아도 되겠다 생각한 계기가 있다. 태국에 출장을 갔는데공항에 몇 백 명이 나와계셨어요. 저는 현지에서 저를 위한 환영 선물로 엑스트라 분들을 고용해준 건가, 몰래카메라인가 생각할 정도였죠. 공항뿐만 아니라 가는 곳마다 몇 십 명씩은 와계셨다. 신기했죠. '슈팅스타'라고 하시는 게 '별똥별'이라는 걸 알았어요. 게다가 국내에서도 본 분들은 다 재밌다고 해주셔서 뿌듯했어요. 그 이후로 시청률을 신경 쓰지 않았어요. 얻을 건 다 얻었죠. 제가 늘었다고 칭찬해주시는 분들고 계셔서 감사했어요. 아쉬운 건 하나도 없어요."
사진=tvN '별똥별' 영상 캡처
사진=tvN '별똥별' 영상 캡처
공태성은 차갑고 까탈스러워 보이지만 실제로는 따뜻하고 정 많은 인물. 이번 작품이 김영대에게 더 뜻깊은 이유는 실제 자신과 비슷한 면모가 많은 캐릭터였기 때문이다.

"연기에 대해 아예 몰랐던 처음에는 마냥 재밌고 신기했어요. 이 일을 계속하게 될지도 몰랐고요. 제 인상과 외모 때문에 차갑고 무뚝뚝한 캐릭터들을 주로 해왔는데, 저와 맞지 않은 옷을 입은 것 같은 느낌이 컸어요. 실제로는 제가 말도 장난도 많고 허당이고 완벽하지도 않거든요. 제가 봐도 딱딱하고 아쉬운 점이 많았어요. 연기를 하면서 더 잘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어요. 다른 사람들에게 압박을 받으며 해야한다고 느끼는 게 아니라, 스스로 무언가를 해보고 싶다는 마음은 처음이었던 것 같아요."

김영대는 이번 작품에서 최지우와 모자 사이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공태성은 은시우(최지우 분)의 친아들이라는 비밀을 갖고 있었는데, 극 초반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지 드러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전설의 여배우' 은시우(최지우 분)와 '부동의 톱스타' 공태성이 불륜 사이라는 대형 스캔들이 터지기도 했다. 김영대는 최지우와 연기하면서 많이 배울 수 있어 감사했다고 했다.

"선배님은 화면 안에 등장하는 캐릭터가 납득이 되게끔 해주셨어요. 제가 조금 더 구체적인 인물이 될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했죠. 연기할 때도 선배님이 너무 잘하셔서 편했어요. 도움을 받았죠. 선배님이 실제로 자녀가 있는 엄마이기 때문에 더 리얼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저도 엄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이 더 나올 수 있었어요."
배우 김영대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배우 김영대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김영대는 이성경과는 상대역으로 만나 로맨스 연기를 펼쳤다. 이성경이 연기한 오한별은 스타포스엔터 홍보팀장. 톱스타와 소속사 홍보팀장의 알콩달콩 사내연애는 재기발랄했다. 키스신 준비는 어떻게 했냐는 물음에 "따로 준비는 안 했다"며 쑥쓰러워했다.

"로맨스 연기를 할 때 성경 누나가 저를 잘 이끌어줬어요. 제가 로맨틱 코미디가 처음이라 접근하기 어려웠던 부분이 있었는데 누나가 리드해주고 코멘트도 해줬어요. 로맨스 연기가 저한테 잘 맞기도 하고 안 맞기도 하고 어려워요. 좋은 작품이 있다면 또 할 거예요. 하지만 어쨌든 한 번의 경험으로 참 감사했어요. 하하."
배우 김영대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배우 김영대 /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김영대는 '강동원 닮은꼴' 배우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많이들 말씀해주셔서 그때마다 감사하다고 답한다. 하지만 크게 신경 쓰지는 않는다. 선배님의 행보는 존경한지만 나는 나만의 길이 가고 싶다"고 솔직히 털어놓았다. 데뷔 초반과 지금의 모습을 비교해 자평하면 어떠냐는 물음에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이번 작품 통해서 연기할 때 여유를 조금 찾은 것 같다"며 "예전에는 조금 급박했다. 이번 역할로 카메라 앞에 조금 더 편하게 서게 됐다"고 말했다.

"원대한 목표는 없지만 드라마, 스크린에 얼굴을 비췄을 때 보는 분들이 조금이나마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하는 배우가 되는 게 꿈이에요. 배우들이 다들 그러하겠지만 자신만의 색깔이 뚜렷해야할 것 같아요.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생각해요. 이제는 '잘생겼다', '차갑다', '무뚝뚝하다' 같은 이미지만으론 안 될 것 같아요. 더 다양한 역할에 도전해 인정 받고 싶은 욕심이 큽니다. 제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언젠가 많은 분이 알아줄 거라 생각하고 제자리에서 차근차근 열심히 할 겁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