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 마이 라이프' 정상훈
종영소감 “좋은 작품에 함께 참여하게 돼서 영광”
"이준기 배우에게 감사한 마음"
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상훈이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SBS 금토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는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의 절대 악 응징기를 그린 드라마로 정상훈은 김희우(이준기 분)의 선배이자 친구 ‘이민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 중 정상훈은 천재형 캐릭터 이민수로 분해 김희우를 조력하며 사이다 전개에 힘을 더하는가 하면, 의중을 짐작할 수 없는 태도로 예기치 못한 변수를 그려내며 다각도로 활약했다. 뿐만 아니라 허술해 보이는 모습 뒤 날카로운 예리함과 강인한 배포를 가진 캐릭터의 이면을 입체감 있게 그려낸 정상훈은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으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임을 다시금 입증했다.

이에 종영을 앞둔 정상훈은 “우선 정말 감사합니다. 정말 좋은 작품에 함께 참여하게 돼서 배우로서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이 모든 영광은 한철수 감독님과 이준기 배우에게 있습니다. 한 장면, 장면을 위해 정말 열심히 임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덕분에 민수 역 또한 잘 보여진 것 같습니다”라는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어게인 마이 라이프’를 시청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연기로 인사드리겠습니다. 여러분 모두 건강하세요”라고 ‘어게인 마이 라이프’를 향한 많은 사랑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의 최종회는 오늘(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