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사진 제공=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사진 제공=MBC


탤런트 김승현의 부모가 황혼이혼 위기에 놓였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는 이혼 위기에 처한 김언중·백옥자 부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편 속 백옥자는 "앞으로 제발 큰 소리 좀 안 나게, 충격 좀 안 받게 해줘. 내 몸이 병X 될 것 같아"라고 절규했다.

김언중이 "본인 기분 나쁘면 남편 대접을 했었냐"고 쏘아붙이자, 그는 "남편이 잘해주면 어떤 여자가 대접을 안 해 주냐. 나 지금까지 (삶을) 후회한다. 혼자 살고 싶다"며 이혼을 요구했다.

이에 백옥자는 "거짓말을 왜 하느냐"고 묻지만 김언중은 "지나간 것은 다 잊고 살자"고 말하는 등 두 사람은 계속 엇박자가 났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김언중이 지인들과 함께 화투를 치는 모습이 담겼다. 백옥자는 화투판을 급습해 현장을 뒤집어 엎었다. 그는 “경찰에 신고하라”며 “넌(김언중) 나와 끝났다”고 소리 지르며 흥분을 감추지 않았다.

욕설과 폭력이 난무하는 상황에 아들 김승현조차 쉽사리 말을 꺼내지 못했다.

해당 방송은 오는 3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오은영 리포트'를 통해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