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정동원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가수 정동원이 '유희열을 스케치북'에서 임영웅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정동원이 출연했다. 이날 정동원은 새 앨범 '손편지'의 수록곡 '나는 피터팬' 무대를 선보이며 등장했다.

정동원은 "정말 나오고 싶었던 프로였다. 꼭 선배님을 만나고 싶었는데 만나 뵙게 돼 기분이 좋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첫 곡으로 선보인 '나는 피터팬'에 대해서는 "팬들이 이 노래를 방송에서 불렀으면 좋겠다고 해서 첫 출연하는 '유스케'에서 이렇게 부르게 됐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임영웅 씨랑 진짜 친형제처럼 지내더라. 동원 씨를 너무 예뻐한다고"라고 언급했다. 이에 정동원은 "저는 친형처럼 따르고, 형은 친동생처럼 너무 잘 챙겨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저번에는 SNS 프로필 사진을 갑자기 저의 아기 때 사진으로 바꿨다"면서 "보니까 저희 아버지랑 통화하신 것 같다. 아버지한테 받아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희열이 연기자로 데뷔한 정동원의 근황을 언급하기도. 정동원은 "최근에 연기를 처음 시작하게 돼서 신인 배우로 활동을 조금 했었다"며 "'구필수는 없다'라는 드라마에도 나오고, '소름'이라는 작품에도 나온다. '구필수는 없다'에서 구필수, 주인공의 아들 구준표 역할을 맡았다"고 설명했다.

정동원은 기억에 남는 대사를 즉석에서 연기로 선보이는가 하면, 자작곡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며 '유희열'과 '스케치북'을 주제로 한 자작랩 '희열(Here)'을 선보였다.

전국투어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는 정동원은 "저번에 부산 콘서트를 했고 이번에 광주 콘서트를 한다. 서울, 대구 이렇게 4개 지역을 하게 됐다"면서 "많이 준비했으니까 여러분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희열은 "전국 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최연소 가수"라고 치켜세웠다.

유희열은 정동원의 꿈에 대해 물었다. 정동원은 "정동원이라고 하면 모든 사람들이 환영해주고 좋아해주는 그런 대단한 가수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라디의 '엄마'를 선곡한 정동원은 발라드 감성으로 색다른 무대를 펼치며 호응을 얻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