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단심' (사진=방송 화면 캡처)
'붉은 단심'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성연이 ‘붉은 단심’에서 묵직한 카리스마와 함께 강한나와 티키타카 케미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에서 박성연은 유정(강한나 분)을 모시는 지밀상궁인 최상궁으로 등장, 유정을 대신하여 태형에 처하는 모습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태(이준 분)는 유정을 시중드는 최상궁을 비롯한 전각 안의 모든 상궁과 나인들에게 태형을 시행하라 명했다. 앞서 유정은 자신이 박계원(장혁 분)의 질녀가 아닌 사실이 탄로 날 위기를 맞았고, 대비마마의 명을 거역하면서까지 질녀 박씨라는 증거인 배꼽 반점을 확인시켜 줄 수 없다고 끝까지 주장했다. 결국 유정은 궁의 기강을 어지럽힌 죄목으로 형벌에 처할 위기에 놓였고, 그녀를 모시는 상궁과 나인들이 대신하여 태형에 처하게 된 것이다.


그날 저녁, 최상궁은 의금부에서 형틀에 묶인 채, 유정 전각의 나인들과 함께 태형에 처했다. 이러한 극악의 상황에서도 최상궁은 고통을 꿋꿋하게 참아내며, 카리스마 넘치는 강인함 드러냈다.


다음 날, 최상궁의 방에 찾아온 유정은 잘 걷지도 못하는 최상궁에게 아픈 둔부를 보여달라 청했고, 최상궁은 유정을 향해 "체통을 지키십시오. 아랫것이 웃전을 대신해 벌 받는 건 당연한 이치입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유정은 "내겐 당연하지 않아. 그러니 웃전을 위해서 치료받게"라며 걱정했고, 이어 "시간 끌지 말고. 어서 치료해야지"라며 최상궁의 치마를 잡아챘다. 이에 얼굴이 빨개진 최상궁은 "제가 하겠습니다. 좀 나가주시지요"라고 처음으로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며, 두 사람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성연은 단단한 내면의 지밀상궁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특히, 평소에는 무뚝뚝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지만, 유정에게만은 한없이 따뜻한 마음을 드러내며, 180도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앞으로 두 사람의 궁중 케미가 어떻게 이어질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박성연이 출연하는 ‘붉은 단심’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KBS2에서 방영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