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캡처)
(사진=방송캡처)


배우 김세정이 가슴 설레는 로맨스를 펼치면서 ‘로코 요정’의 면모를 보여줬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내맞선’에서 신하리(김세정 분)는 강태무(안효섭 분)의 고백을 받아들이며 본격적인 러브라인의 시작을 예고했다.


신하리는 자신의 친구들 앞에서 다정한 남자친구 행세를 하는 강태무의 모습에 당황한 것도 모자라 얼떨결에 같은 호텔방에서 머물게 되면서 의도치 않게 ‘심쿵’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신하리는 다양한 감정 변화를 겪으며 강태무의 마음을 거절했지만 결국 자신의 진심을 숨기지 못하고 애틋하면서도 과감한 키스를 선사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다. 이에 신하리, 강태무의 본격적인 러브라인 전개가 펼쳐질 것으로 예고돼 더욱 흥미를 높였다.

심지어 신하리의 오랜 짝사랑 상대였던 이민우(송원섭 분)와의 미묘한 핑크빛 기류까지 형성돼 시청자들에게 대리 설렘을 안겼다. 신하리를 둘러싼 삼각관계 역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김세정은 안방극장에 선사하며 통통 튀는 매력은 물론이고 사랑스럽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망가져도 귀여운 비주얼과 심박수를 상승하게 하는 눈빛 연기 등으로 보는 이들을 완전히 매료시키며 ‘로코 요정’다운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김세정이 정체를 속인 맞선녀 직원 신하리 역을 맡아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무한 발산하고 있는 ‘사내맞선’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