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다르크 지승완 역
공부도 놀기도 잘하네
다 갖춘 완벽녀 캐릭터
'스물다섯 스물하나' / 사진 = tvN 제공
'스물다섯 스물하나' / 사진 = tvN 제공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이주명이 극과 극 180도 다른 반전 매력을 지닌, 반항심 가득한 ‘잔다르크’ 지승완 역으로 분한 첫 스틸이 공개됐다.

오는 2월 12일 밤 9시 10분에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극본 권도은 연출 정지현)는 1998년 시대에 꿈을 빼앗긴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다. 스물둘과 열여덟, 처음으로 서로의 이름을 불렀던 두 사람이 스물다섯 스물하나가 돼 사랑하고 성장하는 청량한 첫사랑 그리고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헷갈리는 설렘과 힘든 고민을 함께하는 다섯 청춘들의 케미스트리까지, 순수하고 치열했던 청춘의 기억을 되새기게 만든다.

이주명은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전교 1등이면서 반장인, 그러나 가슴 속엔 반항심으로 가득 찬 잔다르크 지승완 역으로 나선다. 극중 고등학교 방송부인 지승완은 해적방송 DJ로 활약하며 이 시대와 사회, 학교와 개인의 삶에 대해 청취자들과 열정적으로 고민을 나누는 인물. 의리 넘치는 캐릭터부터 화려한 외모에 털털한 성격을 지닌 캐릭터까지 다양한 작품에서 단단한 연기력을 쌓아온 이주명은 지승완 역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 이주명이 강단 있는 전교 1등이자 방송부인 지승완 역으로 얼굴을 드러낸 첫 스틸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지승완이 태양 고등학교 방송실에서 빼곡한 자료들 앞에 서 있는 장면. 책꽂이에 각을 맞춰 차곡차곡 정리된 자료를 배경으로 지승완은 누군가를 향해 대답을 건네는가 하면 진지한 표정으로 방송 기계를 작동해 보인다. 뿐만 아니라 맑고 또렷한 눈빛을 빛내며 전교 1등다운 똘망한 분위기를 드러내던 지승완은 절친 문지웅(최현욱)의 과자를 뺏어 탈탈 털어먹으며 장난기를 발동시킨다. 공부도 잘하고 놀기도 잘하는 ‘만능캐’ 지승완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주명은 "읽을 때마다 한 장, 한 장 다음 페이지가 기대되는 대본이 너무 좋았고 특히 다섯 명의 다채로운 캐릭터가 각자 살아 숨 쉬는 것 같았습니다"라며 "기회가 된다면 꼭 이 작품과 함께하고 싶었습니다"라는 소감으로 '스물다섯 스물하나' 출연에 대한 벅찬 감회를 털어놨다.

또한 이주명은 지승완 캐릭터에 대해 "승완이는 학창 시절, 한 번쯤 느껴봤을 법한 폭풍 같은 감정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서 있는 친구입니다. 전교 1등을 놓친 적도 없고, 재미있는 걸 제일 좋아해서 즐길 줄도 아는, 모든 걸 가진 친구라고 표현하고 싶었습니다"라며 나름대로 분석한 내용을 덧붙여 연기를 위해 깊이 고민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당시 유행했던 헤어스타일, 패션 등을 많이 참고했고, 승완이가 방송을 하는 장면을 찍을 때는 옛날 방송을 녹음해서 여러 번 듣고 연습하기도 했습니다. 승완이의 숨겨진 모습을 표현하고 싶은 욕심이 컸는데 대본에서 답을 찾았던 것 같습니다"라며 캐릭터를 위해 쏟아부은 각별한 노력을 전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이주명은 신예답지 않은 과감한 도전과 연기에 대한 열망이 남다른, 열정적인 배우"라며 "전교 1등과 반항적인 잔다르크라는 극과 극의 매력으로 눈부신 활약을 펼치게 될 이주명을 응원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불가살' 후속으로 오는 2월 12일 밤 9시 1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