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서' 포스터./사진제공=웨이브
'트레이서' 포스터./사진제공=웨이브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트레이서’가 시즌1의 피날레를 장식할 마지막 이야기 7, 8회 공개만을 앞둔 가운데, 오는 2월 18일 시즌2로 돌아올 것을 예고했다.

‘트레이서’는 누군가에겐 판검사보다 무서운 곳 국세청, 일명 ‘쓰레기 하치장’이라 불리는 조세 5국에 굴러온 독한 놈의 물불 안 가리는 활약을 그린 통쾌한 추적 활극이다. 3주 연속 금토극 1위를 수성한 ‘트레이서’가 이번주 7, 8회를 공개하며 시즌1을 성공리에 마무리한다.

방영 첫 주부터 최고 시청률 9.7%를 달성하며 경쾌한 시작을 알린 ‘트레이서’는 지난주 방송에서 최고 시청률 10.8%를 기록, 회가 거듭될수록 거침없는 상승세로 화제를 모으며 2022년 최고의 대세 드라마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돈에 얽힌 온갖 비리를 파헤치는 통쾌한 스토리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 스피디한 전개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매회 예측불가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황동주’(임시완 분)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나쁜 돈을 탐하는 자들을 응징하며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는 가운데, 공개를 앞둔 7, 8회에서 파면 위기에 처한 모습이 예고돼 시즌 1의 마지막 이야기를 향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트레이서'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트레이서'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트레이서’는 더 강력해진 케미와 통쾌함을 탑재한 시즌2로 돌아온다. ‘트레이서’ 시즌2는 총 8개의 에피소드로 2월 18일 웨이브에서 전편 동시 공개된다.

시즌2에서는 더욱 끈끈해진 팀워크를 자랑하는 조세 5국의 대활약은 물론 동주를 비롯해 서혜영(고아성 분), 오영(박용우 분), 인태준(손현주 분)까지 네 인물의 과거 인연에 대한 비하인드스토리가 본격적으로 드러날 것이 예고돼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또한 국세청 내부 인사와 비리 기업 간의 뿌리 깊은 유착 관계가 낱낱이 파헤쳐지며 한층 흥미로운 전개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주 7, 8회 공개와 함께 시즌1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할 ‘트레이서’는 시즌2에서도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트레이서’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웨이브를 통해 2회씩 선 공개되며, MBC에서도 방영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