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트 닥터' 1회/ 사진=tvN 캡처
'고스트 닥터' 1회/ 사진=tvN 캡처


tvN '고스트 닥터' 정지훈과 김범의 악연이 시작됐다.

지난 3일 방송된 '고스트 닥터' 1회에서는 차영민(정지훈 분)의 첫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흉부외과 의사인 차영민이 인턴들 앞에 나타났다. 인턴들은 차영민의 비주얼에 놀란 모습을 보였다. 이때 응급환자가 심정지 상태로 들어왔다.

오수정(손나은 분)은 차영민을 찾아가 "응급실에 ECPR 필요한 환자가 있는데 잠깐 와서 봐달라"고 도움을 청했다. 하지만 차영민은 "역시 인턴은 쥐뿔도 모르고 나대야 제 맛이다"며 거절했다.

이에 대해 오수정이 차영민을 작심비판했으나 선배 의사는 "너 그 분이 누군지 알고. 원장님도 함부로 못 건드는 우리 병원 톱 오브 톱이다. 인턴 때 무려 단독 수술로 응급환자를 살린 분이다. 지금은 손만 댔다 하면 환자 다 살려내고, 오죽하면 귀신 들렸다는 소문까지 돌겠나"라고 말했다.

새 인턴 고승탁(김범 분)과도 인상깊은 첫인상을 남겼다. 그는 할아버지가 병원의 설립자, 엄마는 현 재단 이사장인 의료계의 금수저로 의사로서의 사명감은 찾아볼 수 없는 모습이었다.

고승탁은 간호사들에게 향수를 선물했다. 이를 본 안태현(고상호 분)은 "어떤 의사가 병원에서 향수 냄새를 뿌리고 다니냐"고 물었다. 이에 고승탁은 "병원에서 뿌리라고 줬겠냐"며 "퇴근하고 데이트할 때 병원 냄새 뿌리고 다니지 말라고 준거다"고 맞섰다. 이에 차영민은 "이제 일 좀 하라"며 "돈냄새 그 쯤 뿌렸으면 됐다"고 했다.

차영민을 본 고승탁은 "이렇게 훌륭하신 분이 듣자하니 인격에 문제가 있으시다고 들었다"고 자극했다. 이어 "앞으로 신들린 의술을 펼치시는 데 애로사항이 있거든 언제든 저에게 꼭 말하라"고 말했다.

이후 차영민은 성공적으로 어려운 수술을 끝낸 뒤 인턴들을 향해 "글로만 책으로만 배우면 딱 이 선배님처럼 되는 거다"며 고승탁을 저격했다. 그러면서 "손 하나 까딱 못하고 입만 나불거리는 의사. 수저만 황금이면 뭐하나 손이 똥손인데"라고 일갈했다.

이어 "환자가 죽을 위기에 처했을 때 성격은 좀 까칠해도 실력이 뛰어난 의사. 인간적이지만 실력은 떨어지는 의사 둘 중 누굴 선택할 것 같냐. 환자를 살리는 건 머리와 손이다. 의사는 눈으로 보이는 실력이 중요한 일종의 기술직이다. 그러니, 쥐뿔도 없으면서 시험 잘 봐 간판이나 따려는 놈들 부디 괜한 시간 낭비 안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차영민은 전 여자친구인 장세진과 재회했다. 장세진은 영민이 수술을 거부했던 VIP 딸이었다. 앞서 장명덕 회장 아들인 장민호(이태성 분)이 수술을 부탁했지만, 차영민은 자신의 경력에 빗금을 만들 순 없다며 거절했다. 영민은 세진이 아버지 수술을 원하지 않는다고 않는다고 하자 수술을 감행했다.

방송 말미 차영민은 교통사고를 당해 응급 상태에 처했다. 그는 자신이 죽은 것을 인지하지 못하다 차 안에 쓰러진 자신의 육체를 보고 상황을 깨달았다.

이후 차영민의 육체는 자신이 근무하는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고, 영혼이 된 차영민은 자신의 육체를 계속해서 따라갔다.

병원 수술실에서 차영민은 자신을 수술하려 드는 고승탁을 발견하고 "네가 뭘 안다고 나를 수술하나. 당장 그만 두지 못하나"라며 분노한 끝에 고승탁의 몸에 빙의됐다. 그때 차영민 영혼이 고승탁 육체에 빙의돼 수술을 진행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