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부문 박하선
박군X이현이도 수상
박군, 울먹이며 소감 밝혀
박하선X박군X이현이, '2021 SBS 연예대상' 신인상 수상


박하선X박군X이현이, '2021 SBS 연예대상' 신인상 수상
모델 이현이와 가수 박군, 배우 박하선이 '2021 SBS 연예대상' 각 부문의 신인상을 안았다.

18일 오후 생중계된 '2021 SBS 연예대상'은 가수 이승기, 방송인 장도연, 모델 한혜진의 사회로 마련됐다.

리얼리티 부문 수상자는 '미운 우리 새끼', '정글의 법칙'의 박군과 '골 때리는 그녀들'의 이현이가 공동 수상했다.

박군은 "너무 떨린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와본다. 작년에는 시상식을 TV로 새벽까지 봤는데 여기 서있어서 믿기지가 않는다"며 "제가 영광스러운 자리에 예능인으로 설 수 있게끔 기회를 주신 '미우새' 식구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역하고 앞만 보며 달려왔다. 이 길이 꽃길이 될 지, 가시밭길이 될 지, 나에겐 전시상황과도 같았다. 항상 저를 믿고 묵묵히 고생해주신 소속사 식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박군 밖에 모르는 팬 여러분 평생 같이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한때 자신의 보금자리였던 국방부, 특전사에게도 감사함을 표했다.

이현이는 "난생 처음 축구를 시작했는데 1년 내내 치열하게 살았다. 매번 진심을 다했는데 가끔은 과하기도 했다. 올한해 후회 없는 해를 보냈는데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며 축구 세계로 이끌어준 제작진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그는 또 "구척장신을 있게해준 한혜진 선배님과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며 "데뷔하는 날부터 16년간 응원해주는 소속사 식구들, 항상 제 옆에서 지지해주는 남편에게 영광을 돌리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하선X박군X이현이, '2021 SBS 연예대상' 신인상 수상
배우 박하선은 라디오 DJ부문 신인상을 수상했다. 그는 "올해 35살이고 데뷔 16년차인데 신인상을 받아서 설레고 기뻤지만 어색했다. 앞서 이승엽씨와 이현이씨 덕분에 괜찮아졌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라디오는 운전할 때 고된 하루를 마치고 반신욕을 할 때 늘 듣던 매체다. DJ가 오랜 꿈이었는데 기회가 와서 하게 됐다"며 "올해 두 세 작품을 연달아 해서 제작진이 고생 많이 하셨다. 죄송하고 감사했다. 이해와 배려를 많이해주셨는데 그 분들 덕분에 받는 상인것 같아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DJ 애칭이 캔디인데 테리우스 애청자분들 감사하다"며 "라디오는 오래하는데 장사없다고 들었다. 오래오래 버텨보겠다"고 다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