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kg 민어 해체 쇼에 '경악'
부레 맛? "푸딩 혹은 크림치즈 느낌"
"가장 좋아하는 눈알은 민어 눈알"
사진=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편스토랑’ 명세빈이 살벌한 식성을 뽐냈다.

6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명세빈이 출연해 민어 통 먹방을 선보였다.

이날 명세빈은 대형 도마 2개를 준비했다. 그는 민어를 직접 손질했다. 명세빈은 “보시기에 조금 부담스러우실수도 있다. 내가 조금 큰 것을 주문하긴 했다. 6kg정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어는 1kg에 7~8만원 정도라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그는 올해 세 번째 민어라며 “여름에는 민어가 보영식이다”라고 소개했다.

먼저 커다란 민어를 세척해 피를 제거했다. 그는 “완전히 민어 샤워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유리는 “꺾어진 생선을 들고 ‘샤워 해야돼요’ 라고 말하는 모습이 우아하다”고 말했다. 명세빈의 태연한 민어 손질에 스튜디오는 놀라움으로 가득찼다.

명세진은 제일 먼저 “이걸 먹어야 민어를 먹었다고 하지”라며 민어 배를 갈라 부레를 꺼냈다. 명세빈은 “부레는 생으로 먹는거다”라며 깨끗하게 손질한 부레를 한 입 크기로 썰어 바로 맛을 봤다. 그는 “푸딩 혹은 크림치즈 같은 느낌”이라고 맛을 설명했다. 이연복은 “생선 하나에 부레가 조금만 나온다. 그래서 식당 가면 단골손님한테만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명세빈은 칼을 갈고 본격적으로 회를 뜨기 시작했다. 그의 완벽한 회뜨기 실력에 ‘편스토랑’ 멤버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는“잘 발라지면 기분이 너무 좋다”고 달콤 살벌하게 말했다. 명세빈은 완성된 민어 회 맛에 감탄하며 껍질을 데쳐 물기 제거 후 기름장에 찍어 먹었다. 이영자는 “혹시 동안의 비결이 껍질이냐”고 물었다. 명세빈은 “껍질 좋아한다”며 “비린내만 안 나면 얼굴에 붙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명세빈은 삼광쌀로 밥을 지었다. 그는 백년초, 치자, 청치자 가루를 이용한 삼색쌀로 민어 초밥을 만들었다. 아름다운 색깔의 초밥을 본 이유리는 “언니 진짜 최고”라며 감탄했다.

명세빈은 직접 만든 민어탕을 먹던 중 “가장 좋아하는 것”이라며 눈알을 먹었다. 명세빈은 “눈알이 쫄깃하고 연골처럼 오독오독하다”고 말했다. 이어 “물고기 눈알마다 식감이 다 다르다. 동태는 구수하고 참치는 너무 크다.”고 말했다. 가장 좋아하는 눈알이 뭐냐는 질문에 “가장 좋아하는 건 민어 눈알이다.”라고 답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