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정예서, 네모이엔티와 전속계약…백일섭·고주원과 한식구 됐다


신인배우 정예서가 배우 백일섭, 고주원이 소속된 네모이엔티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9일 네모이엔티 측은 "트렌디한 이미지로 사랑 받으며 활동해 온 신인 배우 정예서와 최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순수하면서도 생동감 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정예서가 더 좋은 연기로 대중과 만날 수 있도록 네모이엔티에서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인사 드릴 정예서 배우를 향한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예서 역시 소속사 네모이엔티를 통해 "네모이엔티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새로운 둥지인 네모이엔티에서 좋은 배우로 성장해 하는 나갈 테니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예서는 연세대학교 간호학과를 졸업한 후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한 신인이다.

정예서는 유튜브 내 인기 채널 ‘짧은 대본’, ‘치즈필름’ 등의 웹드라마에 출연해 누적 조회수 1000만뷰 이상을 기록했다다. 또 웹드라마 ‘내 남사친을 사랑하는 여자’, ‘사랑인가요라 물었고 사랑이라 답하다’, ‘평범하지만 특별하게’ 등에 출연했으며 이 가운데 주연 한하늘 역을 맡았던 ‘평범하지만 특별하게’는 현재 860만 뷰 이상을 기록 중이다.

드라마 '학교 2021' '비밀의 남자' '그 남자의 기억법'을 통해 얼굴을 비치며 시청자들과 만남을 가진 바 있다. 특히 '학교 2021'에서는 극 중 진지원(조이현 분)의 곁에 머무르며 그를 항상 응원해주고 걱정해주는 친구 이효주 역으로 등장,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