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은, 차기작은 임상춘 작가 드라마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인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임상춘 작가의 차기작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26일 텐아시아 취재 결과 아이유는 임상춘 작가의 새 작품에 출연을 최종 검토 중이다.

임상춘 작가는 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의 대본을 집필했다. 공효진, 강하늘 주연의 '동백꽃 필 무렵'은 2019년 방영 당시 최고 시청률 23.8%(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는 등 신드롬을 만들었다.

임상춘 작가는 '미생' '시그널' '나의 아저씨' 등을 연출한 김원석 감독과 함께 작품을 준비 중이다. 아이유는 김원석 감독과 '나의 아저씨'에서 만났다. '나의 아저씨'는 많은 사람들에게 '인생 드라마'로 불리고 있다.

아이유는 KBS2 드라마 '드림 하이'로 연기를 시작해 '최고다 이순신' '예쁜 남자' '프로듀사'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나의 아저씨' '호텔델루나' 등 작품에 출연해 흥행을 이끌었다.

탁월한 캐릭터 해석력과 탄탄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아이유와 따뜻하고 힘있는 글을 쓰는 임상춘 작가, 섬세한 연출자인 김원석 감독의 조합이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