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우산을 함께 쓰고 싶은 스타' 1위…감동 미담 '재소환'


방탄소년단 지민이 '우산을 함께 쓰고 싶은 스타' 1위에 올라 팬들을 설레게했다.

지민은 아이돌차트에서 7월 25일부터 7월 31일까지 진행된 ‘소나기가 자주 내리는 요즘, 우산을 함께 쓰고 싶은 스타는?’ 투표에서 10만 206표를 받아 46%의 압도적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비가 자주오는 장마철, 축축한 마음까지 밝게 비춰줄 햇살같은 눈부신 미소와 신비로운 분위기를 머금은 이목구비, 마음을 녹이는 다정한 성격까지 겸비, 함께 우산을 쓰는 상상만으로도 행복감을 주는 지민은 특히 '잘생김'과 우산에 관한 사진 작가와의 작업 후기가 소환돼 감동과 설렘을 동시에 주고있다.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티저 포스터에도 참여한 사진 작가 무궁화소녀는 2019년 5월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의 일요일 코너 ‘메이커스’에 출연해 지민을 촬영후 미담을 소개했다.

무궁화 소녀는 자신이 '촬영한 사람 중 가장 잘생긴 사람'으로 방탄소년단 지민을 뽑아 빛이 나는 실물을 짐작케 했으며 특히 ‘비가 오고 굉장히 더운 촬영장이었다. 비가 많이 오던 그날(작업 당시) 제게 우산을 씌워주셨던 지민씨를 잊지 않고 있다’며 촬영 당시를 회상후 고마움을 표현하며 훈훈한 감동 후기를 선사해 당시 큰 화제였다.

앞서 2020년 익사이팅 디시에서 실시한 ‘우산 같이 쓰고 싶은 스타’설문에서 이미 1위를 차지한 바 있는 지민은, 훈훈한 비주얼과 다정한 성품으로 힘께 우산쓰는 생각만으로도 설렘 지수를 폭발시키며 팬심을 흔들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