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지 / 사진=텐아시아DB
허영지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카라 출신 허영지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DSP미디어는 6일 "허영지는 최근 건강에 이상을 느끼고 코로나19 간이진단키트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알렸다.

간이진단키트에서 양성이 뜬 허영지는 즉각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실시했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는 "현재 허영지는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영지는 최근 DPS미디어와 재계약했다.

이하 DSP미디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DSP미디어입니다.

당사 아티스트 허영지는 최근 건강에 이상을 느끼고 코로나19 간이진단키트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이에 즉각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실시했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허영지는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당사는 방역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는 것은 물론, 소속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의 건강 및 안전을 최우선으로 노력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