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허성태가 26일 오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열두 번째 용의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허성태가 26일 오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열두 번째 용의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허성태가 김동영의 제안을 받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26일 오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열두 번째 용의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상경, 허성태, 김동영, 고명성 감독이 참석했다.

허성태는 “사실 시나리오를 받기 전 김동영에게 전화가 왔다. 작품을 같이 해보자고 하더라”라며 “김동영을 많이 좋아한다. 작품을 같이 하자고 했을 때 뭔가가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감독님과 합의 한 후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열두 번째 용의자’는 한 유명 시인의 살인사건을 통해 시대의 비극을 밝히는 심리 추적극. 내달 10일 개봉.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