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TEN 포토] 유아인 '치명적인 볼하트'

    [TEN 포토] 유아인 '치명적인 볼하트'

    배우 유아인이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무신사 포토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훈훈한 비주얼'

    [TEN 포토] 유아인 '훈훈한 비주얼'

    배우 유아인이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무신사 포토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수줍은 미소'

    [TEN 포토] 유아인 '수줍은 미소'

    배우 유아인이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무신사 포토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섹시 카리스마'

    [TEN 포토] 유아인 '섹시 카리스마'

    배우 유아인이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무신사 포토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보기만해도 더워 보여요'

    [TEN 포토] 유아인 '보기만해도 더워 보여요'

    배우 유아인이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무신사 포토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부드러운 미소'

    [TEN 포토] 유아인 '부드러운 미소'

    배우 유아인이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무신사 포토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반짝반짝 빛나는 악세사리'

    [TEN 포토] 유아인 '반짝반짝 빛나는 악세사리'

    배우 유아인이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무신사 포토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오늘도 멋짐'

    [TEN 포토] 유아인 '오늘도 멋짐'

    배우 유아인이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무신사 포토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햇빛마저 질투하는 외모'

    [TEN 포토] 유아인 '햇빛마저 질투하는 외모'

    배우 유아인이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무신사 포토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시크한 블랙'

    [TEN 포토] 유아인 '시크한 블랙'

    배우 유아인이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무신사 포토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니키리, ♥유태오가 질투할라…유아인과 얼굴 맞대고 셀카 찰칵[TEN★]

    니키리, ♥유태오가 질투할라…유아인과 얼굴 맞대고 셀카 찰칵[TEN★]

    사진 작가 겸 배우 유태오 아내 니키리가 유아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니키리는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주는 파티 주간이다. Frieze 아트페어 때문에 미국, 유럽 아트 피플들이 서울로 다 들어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이어 "매일 저녁 파티들이 이곳저곳에서 열리는 중이다. 앞으로 일주일간 난 파티 사진들을 인스타에 올릴 계획이다. 오늘은 가벼운 시작이다"라고 덧붙였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니키리와 유아인의 모습이 담겼다. 니키리와 유아인은 얼굴을 맞대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한편 니키리는 2006년 11살 차이를 극복하고 유태오와 결혼했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유아인, 또 사고쳤다…'서울대작전' 어이가 없네?[TEN리뷰]

    유아인, 또 사고쳤다…'서울대작전' 어이가 없네?[TEN리뷰]

    첫 오프닝부터 강렬한 카체이싱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인생 역전을 위해 목숨을 건 유아인과 겁 없이 함께하는 동생 박주현. 의리 하나로 똘똘 뭉친 이규형, 고경표, 옹성우는 인생을 바꿀 위험한 계획에 뛰어들게 된다. 유아인과 아이들은 권력을 쥐고 흔드는 이들을 상대로 역사상 가장 위험한 질주를 하게 된다.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은 1988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 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 극이다.'서울대작전'은 제작비가 200억원 넘게 들어간 올해 넷플릭스 기대작. 카체이싱이 주가 되는 영화며 총격전, 폭발씬 등 다양한 액션 영화의 요소가 담겨있다.개봉 전부터 한국판 '분노의 질주'라는 애칭이 붙은 만큼 상당 시간을 카체이싱에 할애한다. 러닝 타임 내내 휘몰아치는 카체이싱 액션은 늦여름에 딱 걸맞은 시원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여기에 기존의 한국 영화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대규모 물량 공세를 통해 각종 기물을 파손하는 등 쾌감을 주기도. 고구마 100개가 아닌 사이다 100병 마신 느낌이다.좁디좁은 골목을 요리조리 피해 다니고 장애물이 많은 국내 도로 위에서도 쫀쫀함을 극대화했다. 그 안에서 배우들은 유아인을 필두로 거침없이 내달리며 날 것의 액션을 선보인다. 숨 막히는 카체이싱 속 뜻밖의 웃음을 유발하는 것도 '서울대작전'만의 킬링 포인트다.적재적소에 등장하는 추억의 음악까지 그때 그 시절 향수를 만들어낸다. 이상은 '담다디', 소방차 '어젯밤 이야기', 송골매 '어쩌다 마주친 그대', 코리아나 'The Victory' 등 익숙한 음악들

  • [TEN 포토] 영화 '서울대작전' 신나게 봐주세요

    [TEN 포토] 영화 '서울대작전' 신나게 봐주세요

    문현성 감독,옹성우,박주현,유아인,문소리,이규형,고경표가 23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문현성 감독의 <서울대작전>은 1988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유아인,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 문소리 등이 출연하며 오는 26일 공개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종합] "겉멋에 찌들어"…'송민호에 충격' 유아인→'의상 뒤엎은' 박주현, 1988년에서 뭉쳤다 ('서울대작전')

    [종합] "겉멋에 찌들어"…'송민호에 충격' 유아인→'의상 뒤엎은' 박주현, 1988년에서 뭉쳤다 ('서울대작전')

    유아인부터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가 각기 다른 능력과 끈끈한 케미스트리의 5인방이 '빵꾸팸'으로 뭉쳐 환상의 팀플레이를 선보인다.23일 오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서울대작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유아인,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 문소리와 문현성 감독이 참석했다.'서울대작전'은 1988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문현성 감독은 1988년대를 시대적 배경으로 설정한 이에 대해 "한국 현대사에서 명과 암이 격렬하게 대립했던, 동시에 공존했던 시대였던 것 같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유아인은 슈프림팀 빵꾸팸의 리더이자 자타공인 최강의 드리프터 동욱 역을 맡았다. 유아인은 '서울대작전'에 대해 "1988년 한국을 배경으로 젊은이들의 열정을 담은 카액션과 기성세대 간의 갈등을 담은 유쾌 통쾌 박진감 넘치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서울대작전'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유아인은 "도전적이라고 느꼈다. 그 도전을 함께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전은 내 인생의 키워드다. '서울대작전'은 기술적인 측면들이 새롭게 시도되는 게 많이 있을 테고, 그런 도전을 가능하게 해준 넷플릭스가 존재하고, 그 도전이 이뤄져야 새로운 순간을 맞이할 수 있으니까. 도전 의식에 대한 순수함을 느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망했다. 유아인은 동욱 캐릭터에 대해 "나와 상반된 인물이다. 겉멋에 찌들어있다"

  • 유아인 "겉멋에 찌든 성격, 나와는 정반대" 너스레 ('서울대작전')

    유아인 "겉멋에 찌든 성격, 나와는 정반대" 너스레 ('서울대작전')

    배우 유아인이 겉멋에 찌든 캐릭터가 자신과 상반된 인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3일 오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서울대작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유아인,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 문소리와 문현성 감독이 참석했다.'서울대작전'은 1988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유아인은 슈프림팀 빵꾸팸의 리더이자 자타공인 최강의 드리프터 동욱 역을 맡았다. 유아인은 '서울대작전'에 대해 "1988년 한국을 배경으로 젊은이들의 열정을 담은 카액션과 기성세대간의 갈등을 담은 유쾌 통쾌 박진감 넘치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서울대작전'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유아인은 "도전적이라고 느꼈다. 그 도전을 함께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동욱 캐릭터에 대해 "나와 상반된 인물이다. 겉멋에 찌들어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서부 문화에 대한 동경과 환상에 사로잡혀 있는 인물이다. 꿈을 쫓는 뜨거운 열정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강의 드리프터지만 실제로는 자동차와 친하지 않다는 유아인. 그는 "2종 보통 면허"라며 "최선을 다해서 차와 하나가 되기 위해 노력했다. 써킷에 가서 장시간 차의 감각을 느끼면서 친해지려고 했다"고 밝혔다.  '서울대작전'은 오는 8월 26일 공개된다.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