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IFF] "무섭지만 희열"…연상호 '지옥', 유아인→박정민으로 완성된 '드래곤볼 라인업' [종합]

    [BIFF] "무섭지만 희열"…연상호 '지옥', 유아인→박정민으로 완성된 '드래곤볼 라인업' [종합]

    '장르물의 귀재' 연상호 감독이 신작 '지옥'으로 돌아온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라인업을 자랑한다.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오픈토크가 열렸다. 연상호 감독과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이 참석했다.'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넷플릭스에서는 오는 11월 19일 공개된다.유아인은 새진리회 의장 정진수 역을 맡았다. 김현주는 새진리회의 실체를 쫓는 민혜진 변호사를 연기했다. 박정민은 새진리회가 지배하는 세상에 불만을 품고 있는 배영재 PD로 분했다. 원진아는 배영재의 아내 송소현 역을 맡았다. 양익준은 지옥의 사자 출현 사건을 수사하는 담당 형사 진경훈으로 분했다. 김도윤은 새진리회를 추종하는 인터넷 방송 진행자 이동욱을 연기했다.영화제에서 관객들에게 작품의 첫선을 보인 연상호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오랜만에 오는 것 같다. 영화제라고 하면 가장 먼저 생각하는 게 부산국제영화제 분위기였다. 지난해 온라인으로 열렸는데 이렇게 관객들과 직접 만나게 되니 '내가 영화인이였지’ 생각 들었다. 기쁘고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연상호 감독은 캐스팅 과정에 대해 "드래곤볼을 하나하나 모으는 느낌이었다. 제발 돼야하는데 싶었다. 마음을 졸였다. 미팅을 갈 때 어떻게 하면 내가 더 매력적으로 보일

  • [BIFF] '지옥' 유아인 "연상호의 캐스팅 제안에 싫은 척 했다"

    [BIFF] '지옥' 유아인 "연상호의 캐스팅 제안에 싫은 척 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유아인이 연상호 감독과의 호흡을 자랑했다.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오픈토크가 열렸다. 연상호 감독과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이 참석했다.'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넷플릭스에서는 오는 11월 19일 공개된다.'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넷플릭스에서는 오는 11월 19일 공개된다.유아인은 처음 작품 제안을 받았을 때 “제목이 좋았다. 도발적이고 공격적이었다. 지옥이란 콘셉트, 천국이라는 콘셉트, 선악을 다루는 콘셉트의 작품은 많지만 지옥을 내세운 이 작품은 어떨까, 그리고 연상호 감독님이 어떻게 이끌어갈까 호기심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사이비 종교의 대장 역할이라고 해서 며칠 고민하는 척했지만 바로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유아인은 연상호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모든 걸 가졌는데, 무엇보다 유쾌했다. 현장을 재밌게 이끌어 주셔서 좋았다”고 말했다.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모가디슈', 부일영화상 최우수작품상 등 6관왕…유아인·전종서 남녀주연상 영예 [종합]

    '모가디슈', 부일영화상 최우수작품상 등 6관왕…유아인·전종서 남녀주연상 영예 [종합]

    영화 '모가디슈'가 제30회 부일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의 영예를 안았다. '모가디슈'는 남우조연상, 올해의 스타상 등도 수상하며 6관왕에 올랐다. 영화 '자산어보'의 이준익 감독은 최우수감독으로 선정됐다.7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제30회 부일영화상이 개최됐다. 김정현 아나운서와 배우 이인혜가 진행을 맡았다.최우수작품상을 받은 '모가디슈'의 제작사 강혜정 외유내강 대표와 김정민 필름K 대표가 무대에 올랐다. 강 대표는 "저는 올해 '모가디슈'와 '인질' 두 편의 작품을 선보였다. "수상 호명을 듣고 담담할 것이라 생각하면서 단상에 올랐는데 갑자기 울컥한다"며 "영화를 개봉하고 크게 고생했는데 이렇게 큰 상을 주시고 많이 충전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아프리카 모로코 촬영 현장에서 고생했던 모든 스태프들과 혼신의 연기를 보여준 모든 배우들에게 감사하다. 필름케이와 덱스터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영화가 개봉해 원하는 만큼의 스코어가 나오지 않아 초조하고 외로웠다. 생색을 낼 수 없지만 힘겨웠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많은 분들이 인정해줘서 힘이 났다. 여전히 좋은 영화는 관객들이 인정해주는구나 큰 용기가 됐다. 이번 작품 하면서 처음부터 끝까지 달려주고 있는 롯데엔터테인먼트 식구들에게도 감사하다. 이분들과 함께 뛰었던 레이스가 있었기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끝으로 "관객들에게 극장 가서 꼭 보고 싶은 영화를 만드는 영화인이 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함께 무대에 오른 김정민 필름케이 대표도 함께한 스태프들과 배우들, 그리고 강

  • [부일영화상] '소리도 없이' 유아인, 남우주연상 "대사 있든 없든 내 존재 영화에 녹여낼 것"

    [부일영화상] '소리도 없이' 유아인, 남우주연상 "대사 있든 없든 내 존재 영화에 녹여낼 것"

    영화 '소리도 없이'의 유아인이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을 받았다.7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제30회 부일영화상이 개최됐다. 김정현 아나운서와 배우 이인혜가 진행을 맡았다.유아인은 "공정한 부일영화상을 받을 수 있게 돼서 기쁘다. 이병헌, 정유미 두 분 선배가 상을 주니 기분이 더 좋다"고 말했다. '소리도 없이'에서 대사 없는 캐릭터를 연기한 그는 "최근에는 이병헌 선배와 '승부'라는 영화를 촬영했는데 거기에서도 대사가 많지는 않다. 그 후에 또 새로운 작품을 만나 대사가 엄청 많은 인물을 연기하고 있다. 내가 '소리도 없이'에서 대사가 없는 덕을 많이 봤다는 생각이 든다. 이토록 남자배우에게 전략적 시나리오를 보내준 홍의정 감독님에게 감사하다는 생각을 하는 요즘이다"고 전했다. 또한 "대사를 하지 않다가 다시 하니 처음 신인 시절 어색한 말들을 내뱉는 것처럼 정말 쉽지 않더라. 앞으로 가야할 길이 멀 텐데 대사가 있든 없든, 얼굴이 나오든 말든 제 존재를 영화 안에 녹여낼 수 있는, 그리고 그 일로 관객들에게 감동 드릴 수 있는 배우로 살아가고 싶다. 상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부일영화상] '소리도 없이 '홍의정 감독, 신인감독상 "유아인·이재명 없었다면 불가능"

    [부일영화상] '소리도 없이 '홍의정 감독, 신인감독상 "유아인·이재명 없었다면 불가능"

    영화 '소리도 없이'의 홍의정 감독이 부일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7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제30회 부일영화상이 개최됐다. 김정현 아나운서와 배우 이인혜가 진행을 맡았다.홍의정 감독은 "이런 역사적인 영화제에서 신인감독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 작은 시나리오에 관심을 보여주신 분들이 계시다"며 제작자와 제작사, 프로듀서 등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유아인 배우와 이재명 배우가 없었다면 영화를 이렇게 만들 수 있었을까 생각한다. 배우들 감사드린다. 나머지 함께해준 모든 배우들 너무 감사드린다. 같이 해준 스태프들도 감사드린다. 너무 떨려서 내려가서 다른 분들께도 감사드리겠다"고 말했다.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상남자의 샤프한 비주얼'

    [TEN 포토] 유아인 '상남자의 샤프한 비주얼'

    배우 유아인이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부일영화상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이 미소에 빠져든다'

    [TEN 포토] 유아인 '이 미소에 빠져든다'

    배우 유아인이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부일영화상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손인사도 멋스럽게~'

    [TEN 포토] 유아인 '손인사도 멋스럽게~'

    배우 유아인이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부일영화상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오늘은 시크한 패셔니스타'

    [TEN 포토] 유아인 '오늘은 시크한 패셔니스타'

    배우 유아인이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부일영화상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멋진 남자 부일영화상 왔어요'

    [TEN 포토] 유아인 '멋진 남자 부일영화상 왔어요'

    배우 유아인이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부일영화상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젠틀한 신사'(BIFF)

    [TEN 포토] 유아인 '젠틀한 신사'(BIFF)

    배우 유아인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6일 개막해 15일까지 열리며 올해 초청 상영작품은 70개국 223편이다. 주요 행사로는 오픈토크와 스페셜 토크, 야외무대인사와 액터스 하우스, 마스터 클래스, 핸드프린팅 행사가 준비돼 있다.지난 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규모를 축소하고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해 진행했지만 올해는 영화제 선정작은 모두 극장 상영을 원칙으로 하는 등 오프라인에 좀 더 무게를 뒀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BIFF] '2년 만에 부활' 레드카펫, 봉준호 감독·유아인·송중기·박소담 ★ 총출동

    [BIFF] '2년 만에 부활' 레드카펫, 봉준호 감독·유아인·송중기·박소담 ★ 총출동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성대한 막이 올랐다. 2년 만에 레드카펫 행사가 부활해 팬들의 가슴을 요동치게 했다. 6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레드카펫 행사가 펼쳐졌다.이날 전세계 유명 배우, 감독들이 레드카펫 무대를 밟았다. 특히 한국배우들의 면면이 눈길을 끌었다. 심은우부터 이주영, 김혜윤, 권소현, 고민시, 이설, 윤유선, 김용지, 최희서, 박소이, 김규리, 변요한, 전여빈, 한소희, 박희순, 엄지원, 오윤아, 정지소, 원진아, 류경수, 김현주, 유아인, 장동윤, 조진웅까지 톱스타들이 총출동 했다.그리고 세계적인 명장 봉준호 감독, 한국영화의 살아있는 역사 임권택 감독 내외, 국민배우 안성기도 등장해 뜨거운 환호를 이끌었다.또한 개막식 사회를 맡은 송중기-박소담이 나란히 레드카펫에 올라 화려한 비주얼을 뽐냈다.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의 최민식, 박해일, 이레, 조한철, 임성재, 임상수 감독도 당당하게 레드카펫을 밟았다. 앞서 부산영화제는 2018년, 2019년 태풍의 영향을 받아 힘겹게 행사를 치렀고,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행사를 2주 연기한 끝에 개, 폐막식, 레드카펫, 야외 무대 인사, 오픈 토크 등을 일절 진행하지 않았다.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영화의 전당 등 부산 일대에서 열흘간 펼쳐진다.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70개국 223편이 상영되며 커뮤니티비프 상영작은 63편이다. 개막작으로는 최민식 박해일이 출연하고 임상수 감독이 연출한 '행복의 나라로', 폐막작은 홍콩의 가수이자 배우 매염방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매염방'(연출 렁록만)이 선정 됐다.부산=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남다른 아우라'(BIFF)

    [TEN 포토] 유아인 '남다른 아우라'(BIFF)

    배우 유아인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6일 개막해 15일까지 열리며 올해 초청 상영작품은 70개국 223편이다. 주요 행사로는 오픈토크와 스페셜 토크, 야외무대인사와 액터스 하우스, 마스터 클래스, 핸드프린팅 행사가 준비돼 있다.지난 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규모를 축소하고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해 진행했지만 올해는 영화제 선정작은 모두 극장 상영을 원칙으로 하는 등 오프라인에 좀 더 무게를 뒀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아인 '강렬한 눈빛'(BIFF)

    [TEN 포토] 유아인 '강렬한 눈빛'(BIFF)

    배우 유아인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6일 개막해 15일까지 열리며 올해 초청 상영작품은 70개국 223편이다. 주요 행사로는 오픈토크와 스페셜 토크, 야외무대인사와 액터스 하우스, 마스터 클래스, 핸드프린팅 행사가 준비돼 있다.지난 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규모를 축소하고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해 진행했지만 올해는 영화제 선정작은 모두 극장 상영을 원칙으로 하는 등 오프라인에 좀 더 무게를 뒀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공식] "정주행 해야"…연상호X유아인 '지옥' 11월 19일 넷플릭스 공개

    [공식] "정주행 해야"…연상호X유아인 '지옥' 11월 19일 넷플릭스 공개

    연상호 감독의 '지옥'이 11월 19일 공개를 확정 했다.넷플릭스(Netflix)가 지난 25일 진행된 글로벌 팬 이벤트 TUDUM(투둠)에서 '지옥'의 공개를 11월 19일로 발표했다.'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동일한 세계관을 공유하는 영화 '서울역', '부산행', '반도'부터 드라마 '방법'에서 이어지는 영화 '방법: 재차의'까지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온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다. '지옥'은 지옥행 고지와 지옥의 사자들이 행하는 시연을 목격하고 혼란과 충격에 빠진 사회와 사람들에 대한 강렬한 이야기로 "웹툰 역사상 가장 충격적"이라는 평가를 얻은 동명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원작자 연상호 감독은 시리즈 연출과 공동 각본을 맡아 자신이 창조한 새로운 세계관을 확장시켰다.더불어 '송곳' 등에서 날카로운 문제의식과 탁월한 스토리텔링을 보여줬던 최규석 작가가 공동 각본에 참여해 원작 웹툰에 이어 또다시 연상호 감독과 시너지를 발휘했다. 또한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 김신록, 류경수, 이레 등 이름만으로 신뢰를 주는 배우들이 초자연 현상을 마주한 다양한 인물들로 분해 파격적인 이야기를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상영 직후 평단과 관객으로부터 "놀라운 연기력과 시나리오의 힘이 언어 장벽을 쉽게 뛰어넘도록 만든다. 자막을 읽고 있었다는 사실도 잊을 정도로 스토리에 깊이 몰입해 있었다", "반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