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
사진=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오메가엑스(OMEGA X)가 컴백일을 확정했다.

오메가엑스(재한, 휘찬, 세빈, 한겸, 태동, XEN, 제현, KEVIN, 정훈, 혁, 예찬)는 31일 자정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첫 정규앨범 ‘낙서(樂서) : Story written in Music’의 커밍업 이미지를 깜짝 공개, 오는 6월 15일 컴백을 알렸다.

공개된 커밍업 이미지에는 오메가엑스의 첫 정규앨범 ‘낙서(樂서) : Story written in Music’을 상징하는 로고가 담겨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레이 톤의 배경 가운데 자리한 로고는 오메가엑스의 이야기를 담아낸 樂(음악 악), 書(글 서), ‘Story written in Music’을 의미, 두 가지 버전으로 오픈돼 오메가엑스가 어떠한 콘셉트를 보여줄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오메가엑스의 첫 정규앨범 ‘낙서(樂서) : Story written in Music’은 지난 1월 5일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LOVE ME LIKE’(러브 미 라이크)에 이은 약 5개월 만의 신보다. 오메가엑스가 ‘LOVE ME LIKE’에서 도발적인 매력으로 신흥 짐승돌의 탄생을 알렸다면 이번 정규앨범에서는 파격적인 콘셉트 변화를 예고, 글로벌 팬들의 관심이 치솟고 있다.

현재 컴백 신호탄을 쏘아 올리며 6월 컴백 대전에 합류한 오메가엑스는 6월 1일부터 다양한 티저 콘텐츠들을 공개하며 컴백 열기를 본격적으로 고조시킬 예정이다.

한편, 오메가엑스의 ‘낙서(樂서) : Story written in Music’은 6월 15일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