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재중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김재중이 일본 드라마 OST에 참여해, ‘어나더 클래스’임을 입증했다.

13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재중이 일본 현지에서 드라마 OST 곡인 <六等星(육등성)> 을 발표했다”라며 “이번 OST 곡 공개를 시작으로 일본 팬들을 만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김재중이 발표하는 ‘육등성’은 같은 날 첫 방송 될 일본 NTV 수요드라마 <악녀(惡女)~일하는 게 멋있지 않았다고 누가 말했는가? (働くのがカッコ悪いなんて誰が言った? )>주제곡이다. 세련된 선율, 세상에 희망과 힐링을 선사하는 가사, 김재중만의 애절함과 호소력 짙은 보이스가 돋보이는 곡이다.

특히 이번 OST는 김재중을 필두로 한 특급 인연이 눈길을 끈다. 김준수가 듀엣 가창자로 참여한 것은 물론, 배우 이마다 미오가 주연을 맡게 된 드라마 주제곡이라 많은 이목이 쏠렸다.

또한 김재중은 해당 곡을 지난달 30일 일본 ‘프리미엄 뮤직 2022’에서 최초 공개했다. 당시 김재중은 김준수와 함께 아름다운 듀엣 하모니는 물론, 빛나는 케미를 화면을 통해 보여줘 팬들에게 반가움을 더했다.

김재중은 소속사를 통해 “이 곡은 '나다움에 방황하거나, 불합리한 일에 시달리거나 살기 힘든 이 세상에서 작은 희망에 의지해 조금씩 살아가자'라는 주제의 곡이다”라며 “오랜만에 준수와 함께 좋은 곡을 여러분들에게 들려드릴 기회가 생겨 너무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김재중은 오는 14일 도쿄 국제 포럼 홀에서 ‘J-JUN THURSDAY PARTY with JAEFANS’ 개최하는 등 다채로운 일정으로 열도 팬들을 만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