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BAE173 "키워드는 '성장', 아련美 더해 돌아왔어요" [종합]


"우리의 흔적과 발자취를 남기겠습니다."

그룹 BAE173이 8일 오후 두 번째 미니앨범 '인터섹션 : 트레이스(INTERSECTION : TRAC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각오를 다졌다.

지난해 11월 데뷔한 BAE173은 이한결, 제이민, 유준, 준서, 무진, 영서, 남도현, 빛, 도하로 이뤄진 9인조 보이그룹. 데뷔곡 '반하겠어(Crush on U)' 뮤직비디오가 하루 만에 500만 뷰를 돌파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데뷔와 동시에 큰 사랑을 받았던 BAE173은 5개월 만에 컴백한다. 이날 한결은 "많은 기간 준비한 앨범이기 때문에 긴장도 되지만, 팬들이 기대를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빛은 "'파워 청량'에서 '아련 청량'으로 컴백하게 됐다. 아련한 감정을 잘 잡으려고 노력했는데 이 아련한 감정들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특히 준서는 "데뷔 활동은 다 처음이라 세심하게 표현하지 못 해서 아쉬웠다. 이번에는 랩이나 보컬 모두 세심한 감정선까지 다 살려서 작업할 수 있었다. 또 뮤직비디오 촬영을 할 때도 멤버들 모두 연기를 잘했다"며 성장을 예고했다.
'컴백' BAE173 "키워드는 '성장', 아련美 더해 돌아왔어요" [종합]
'인터섹션 : 트레이스'는 데뷔 앨범 '인터섹션 : 스파크(INTERSECTION : SPARK)'를 잇는 '인터섹션' 시리즈. 전작이 꿈을 향해 나아가며 불꽃처럼 강렬한 존재감을 뽐내겠다는 각오라면, 이번 앨범에서는 BAE173의 성장과 성장기의 고통이 담겼다.

준서는 "'인터섹션 : 트레이스'는 9명의 자아가 만나 스파크를 일으킨다는 데뷔 앨범과 이어지는 이야기다. 9명이 다른 삶을 살아오다가 서로의 감정들을 나누면서 성장해나간다는 이야기를 담은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은 '사랑했다'다. 이 곡은 일렉트로닉 댄스 장르로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사랑했다'로 반복되는 가사가 듣는 재미를 준다.

유준은 "데뷔곡은 청량하고 귀여운 콘셉트였는데 '사랑했다'에는 아련함이 추가됐다. 새로운 매력이 더해졌기 때문에 (새 콘셉트를) 잘 살리기 위해 연구를 많이 했다"며 "그래서 많은 분들이 BAE173를 보고 '좀 더 성숙해졌구나' 혹은 '성장했구나'라는 말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컴백' BAE173 "키워드는 '성장', 아련美 더해 돌아왔어요" [종합]
BAE173의 이번 활동 키워드는 '성장'이다. 멤버들은 "'인터섹션 : 트레이스'가 우리의 흔적과 성장기를 담은 앨범이기 때문에 BAE173가 이만큼 성장했다는 걸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BAE173만의 매력도 뽑았다. 유준은 성장, 도현은 다채로움을 BAE173만의 매력포인트로 찍었다. 도하는 "BAE173은 비빔밥이다. 비빔밥이 좋은 재료가 모여서 만들어진 더 좋은 음식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도 좋은 멤버들이 모여 더 좋은 팀을 이뤄서 비빔밥"이라고 설명했다.

영서는 "어떤 콘셉트를 던져도 BAE173만의 스타일로 소화할 수 있는 게 우리의 강점 같다. 앞으로도 팬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활동하겠다"고 약속했다.

BAE173의 '인터섹션 : 트레이스' 전곡 음원은 8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