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호피무늬'로 22일 컴백
파격 변신으로 시선 강탈
가수 엄정화/ 사진 = 아메바컬쳐 제공
가수 엄정화/ 사진 = 아메바컬쳐 제공


가수 엄정화가 ‘호피무늬’로 역대급 컴백을 앞두고 있다.

엄정화는 22일 오후 6시 새 디지털 싱글 ‘호피무늬(Feat. 화사, DPR LIVE)’ 음원을 발매한다.
가수 엄정화/ 사진 = 아메바컬쳐 제공
가수 엄정화/ 사진 = 아메바컬쳐 제공
‘호피무늬’는 영원한 건 없다 해도 영원할 순간은 있다는 강렬한 메시지를 담아낸 곡으로 다이나믹 듀오 개코, 화사, DPR LIVE, 챈슬러, 리아킴까지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해 최고의 완성도를 예고하고 있다.

2017년 이후 3년 만의 컴백, 가요계의 대체불가 아이콘의 귀환으로 대중들의 관심이 한층 커지는 가운데 엄정화가 발매에 앞서 ‘호피무늬’를 더욱 뜻 깊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비하인드를 직접 밝혔다.
이하 엄정화 일문일답
Q. 3년만의 컴백인데 소감이 어떤가?

전혀 예상치도 못하게, 마치 서프라이즈 선물처럼 이 곡을 만나게 되었고 컴백을 하게 되어 너무나 즐거운 마음이다.

Q. 3년만의 신곡으로 ‘호피무늬’를 고른 이유와 노래에 담긴 비하인드가 있다면?

환불원정대 준비 당시 멤버들이 각자 좋아하는 스타일의 곡을 한 곡씩 준비해 와서 서로 들려주는 상황이 있었다. 이번 신곡 ‘호피무늬’는 당시 제가 준비하던 곡이었다. 물론 최종적으로는 ‘돈트 터치 미’(DON'T TOUCH ME)로 활동하게 됐지만 그 후 이효리와 저녁 식사 중에 ‘호피무늬’에 대한 대화를 나누게 됐다.

당시 효리가 ‘이 곡이 너무 좋을 것 같다’, ‘들을수록 좋으니 빨리 만들면 좋겠다’고 말해줬다. 나 역시 이 곡을 너무 좋아하고 불러보고 싶었던 터라 아메바컬쳐에 먼저 프러포즈하게 됐다. ‘결과에 마음 주지 말고 즐기면서 하세요’ 라고 말해준 효리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
가수 엄정화/ 사진 = 아메바컬쳐 제공
가수 엄정화/ 사진 = 아메바컬쳐 제공
Q. 개코, 화사, DPR LIVE, 리아킴, 챈슬러까지 초호화 라인업 구성은 어떻게 이뤄졌나?

오래전부터 다이나믹듀오의 개코와 작업을 꼭 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환불원정대에게 최고의 곡을 만들어줄 프로듀서로 개코를 생각해 곡을 요청하게 되었다. 또 ‘호피무늬’의 인트로를 듣는 순간 오직 화사가 떠올라서 환불원정대를 통해 친분을 갖게 된 화사에게 피처링을 요청했고 화사 역시 흔쾌히 참여하겠다는 답을 주었다.

DPR LIVE의 음악은 항상 힙하다고 생각을 해왔던 터라, 이 곡에 참여 해준다면 음악의 완성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생각해서 요청 드렸다. 리아킴은 평소 그녀의 안무를 너무 좋아해서 부탁하게 됐고 챈슬러 또한 곡을 더욱 풍성하게 해줄 수 있는 아티스트라 생각해 요청했다. 두 분 모두 감사하게도 그 자리에서 바로 참여를 결정해주었다. 결과적으로 제가 함께 작업 하고 싶었던 아티스트들과 이번 신곡을 완성할 수 있게 됐고 다시 한 번 개코, 화사, DPR LIVE, 리아킴, 챈슬러, 패디(Padi)님께 감사드린다.

Q. 다양한 활동으로 바쁜 한 해를 보냈는데, 2020년을 마무리하는 인사 한 마디.

제게 2020년은 환불원정대를 통해 많은 선물과 응원을 받은 한 해이다. 너무 감사드리고 기쁜 만큼 이제는 제가 ‘호피무늬’를 통해 여러분들에게 선물을 드리고 싶다. 이번 신곡은 엄정화가 이야기하는 희망과 현실에 대한 노래다. 우리 모두가 힘든 지금의 상황 속에서도 이 노래가 주는 메시지처럼 자기 스스로를 기쁘게 하고 희망의 마음만은 계속 놓지 않으시길 바란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