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사진=텐아시아 DB
강동원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강동원이 감독님들을 보면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고 밝혔다.

9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KNN타워 KNN 시어터에서 '액터스 하우스 강동원'이 개최됐다. '액터스 하우스'는 한국 영화계 아이콘과 같은 최고의 배우들과 관객이 만나 그들의 연기 인생과 철학을 직접 나누는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

영화제에서 선보였던 작품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기존의 관객과의 대화 등과 같은 프로그램과 달리 '액터스 하우스'에서는 배우가 생각하는 연기의 의미, 직접 손꼽는 명장면 등을 비롯한 연기 인생 면면을 전한다.

이날 강동원은 "스트레스도 많은데 감독까지 할 자신이 없다. 다른 감독님들이 잘 찍으시는데 굳이 제가 할 필요 없다"고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연출을 하게 되면 2~3년씩 매달려야 한다. 그러기에는 연기자로서 할 일이 더 많을 것 같다. 연출은 힘드니까 감독님들 보면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고 덧붙여 다시 한번 폭소케 했다.

강동원은 "지금까지는 같이 개발해서 연출은 잘하는 분이 하고, 저는 일을 하면 될 거 같다"고 전했다.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