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케 타카시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미이케 타카시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일본 장르물의 대가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디즈니+ '커넥트'로 뭉쳤다. 네 사람은 본 적 없는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다.

7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그랜드 조선호텔 부산 5층 그랜드볼룸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공식 초청된 디즈니+ '커넥트'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미이케 타카시 감독,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참석했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미이케 타카시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정해인 역)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기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지독한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

이날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작품을 제작해서 영화제 초청을 받아 놀랐다. 제작사인 스튜디오 드래곤에서 연락이 왔을 때 나한테 '사랑의 불시착2'를 맡긴다고 생각했다. '사랑의 불시착2' 만드는 거야라고 했더니, 그건 감독님의 일이 아니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해인, 김혜준, 고경표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해인, 김혜준, 고경표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어 "'커넥트'를 줬다. '커넥트'를 작업했는데 영화제에 초청된다는 것을 생각하지도 못했다. 작품이 OTT에서 스트리밍돼 영화제 올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지 못했다. 가장 먼 나라인, 디즈니에서 OTT로 송출하고, 영화제 올 수 있어서 기뻤다. 많은 배려를 해줬다고 생각해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에게 '커넥트'는 모든 게 처음이었다. 한국 작품도, OTT라는 플랫폼도, 한국 스태프들을 비롯해 한국 배우와 함께한다는 것 자체가 처음이었던 것. 그는 "목을 조르듯이 코로나19라는 환경이 딱 버티고 있었다. 그러다 보니까 비자 문제도 있었다. 빨리 준비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요즘 디지털이 발전됐다. 화상으로 연결할 수 있다는 자체가 놀라웠다"고 밝혔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미이케 타카시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특히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정해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정해인 배우와는 줌을 통해 이야기했다. 대화는 가능하지만 이 상태에서 작품 가능하겠냐는 불안감이 있었다. 미팅에서 정해인 배우가 '감독님, 무슨 일이 있어도 저는 감독님 편이다. 괜찮으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하더라. 그래서 힘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커넥트'는 기적, 운명적으로 만나 기적이 낳은 작품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정해인은 "미이케 타카시 감독님과 작품을 하면서 나라와 언어의 장벽이 크게 중요하지 않다는 걸 느꼈다. 물론 현장에는 늘 통역해주시는 분이 계셨다. 감독님과의 커뮤니케이션은 주로 눈빛과 바디 랭귀지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교류가 느껴졌다. 감독님이 어떤 걸 원하시는지, 이 컷에서 이 신에서 뭘 원하시는지, 제가 어떤 걸 표현해야 하는지 캐치 해주셨다. 큰 대화는 오히려 필요 없었다"고 덧붙였다.
정해인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해인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또한 정해인은 "아쉬웠던 건 감독님이 위트 있으시고 현장에서도 에너지가 넘친다. 가끔 농담하실 때가 있다. 그걸 제가 통역을 통해서 전달받아 즉각적으로 반응을 할 수 없다. 감독님은 반응을 기다리고 계시더라. 그런 현장이 많았다. 감독님의 농담에 바로바로 웃지 못해서 아쉬웠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정해인은 안대를 착용하고 촬영했던 것에 대해 "안대를 계속하고 있어서 시력이 저하됐다. 어지럽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액션을 소화할 때 안대를 끼고 하니까 거리감이 제대로 느껴지지 않아서 몇 번 위험한 순간이 있었다. 상대 배우랑 호흡하면서 리허설도 많이 했다. 그래서 잘 넘어간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고경표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고경표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혜준은 '커넥트'와 다른 작품의 차이점에 대해 "미이케 타카시 감독님이 장르물을 많이 하셨다. '커넥트'의 소재가 독특하다. 감독님의 연출 방식도 독특하고 스타일리시하다"고 말했다.

김혜준은 "독특한 소재와 감독님의 연출이 만나서 한국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독특한 장르가 나올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다. 제가 1부부터 3부까지 봤는데, 두 배우의 연기는 지금까지 못 봤던 새롭고 파격적인 모습들이었다. 시청자로 재밌게 봤다"고 귀띔했다.
김혜준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혜준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마지막으로 정해인은 "미이케 타카시 감독님과 작업을 하면서 신기하고 놀라운 경험을 많이 했다. 편집 점과 콘티들이 명확하게 있다는 걸 느꼈다. 장르의 특성상 액션이 있을 수밖에 없다. 그때마다 감독님께서 직접 액션을 시연을 해주신다. 다양한 장르의 액션을 하셨는데 보통이 아니시구나라고 느꼈다. 실제로도 액션을 잘하셔서 되게 놀랐다. 배우들이 그대로 따라 한다기 보다는 제스쳐에서 팁을 얻을 수 있는 부분이 많았다"고 화답했다.

한편 '커넥트'는 오는 12월 디즈니+를 통해 공개된다.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