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정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헌트'를 통해 첫 연출을 맡은 배우 이정재의 온앤오프가 공개됐다.

11일 배급사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은 '헌트' 속 이정재의 감독이자 배우로서의 ON & OFF 스틸을 공개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이정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정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공개된 이정재의 ON & OFF 스틸은 감독 이정재와 배우 이정재의 상반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먼저 감독 이정재의 스틸은 수많은 스태프 속에 둘러싸여 현장을 지휘하고 있는 모습. 꼼꼼하게 카메라에 담긴 모습을 모니터하거나 스태프들과 촬영 장면에 대해 회의하는 면면 등은 이정재 감독의 진지한 열정을 엿볼 수 있게 한다.

실제로 이정재 감독은 연기자로서의 경험을 살려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이정재 감독은 "처음부터 끝까지 신경 써야 할 것들이 너무 많았다. 대한민국 최고의 베테랑 스태프들이 참여했기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그는 촬영팀, 무술팀, 의상팀, 미술팀 등 스태프들과 수많은 회의를 거듭하며 한 컷 한 컷 장면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정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정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전혜진은 "감독 이정재와 배우 이정재는 의상부터 다르다"고 말했다. 이처럼 이정재는 본인의 촬영이 없는 날에는 편안한 복장으로 나타나 친근한 매력으로 자연스럽게 현장을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반면 배우 이정재의 스틸은 13년 차 요원 박평호로 완벽하게 몰입해 눈빛과 분위기까지 달라진 모습이다. 냉철하고 이성적인 판단력을 지닌 박평호를 표현하는 반듯한 의상부터 스파이 '동림'을 맹렬하게 추적하는 날카로운 눈빛을 드러내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이정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정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정재는 "관객분들에게 '박평호가 지금 이 상황에서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라는 것을 잘 설명해 드리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며 입체적인 내면 연기를 위해 고민했다고 밝혔다.

한편 '헌트'는 오는 8월 1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