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사진제공=쇼박스
김남길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남길이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을 통해 재난 속 감정보다 이성이 앞서는 부기장으로 변신한다.

27일 배급사 쇼박스는 '비상선언'에서 재난 상황에 빠진 비행기를 안전하게 착륙시켜야 하는 부기장 현수 역을 맡아 새로운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한 김남길의 스틸을 공개했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 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
김남길 /사진제공=쇼박스
김남길 /사진제공=쇼박스
김남길이 '비상선언' 속 부기장 현수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현수는 사상 초유의 항공 재난에 빠진 비행기를 이끌어야 하는 부기장이다. 평소와 마찬가지로 순탄한 운항을 준비하던 중 비행기 내에 갑작스레 사망자가 발생하게 되고, 현수는 조종석과 기내를 오가며 안전한 착륙을 위해 온 힘을 쏟는다.

재난 속 고립된 2만8000피트 상공에서 현수는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 현실에 불안함을 느끼지만, 이런 불안함조차 비행기를 이끌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억누른다. 공개된 스틸은 긴박한 상황 속 승객들을 동요시키지 않기 위해 투철한 책임감으로 무장한 현수의 모습을 담아냈다.

앞서 김남길은 "최현수 부기장은 멋진 캐릭터다. 감정보다는 이성이 앞서고, 위험한 상황 속에서도 더 많은 승객을 살리려는 책임감이 돋보이는 캐릭터"라며 자신의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또한 "실제 비행 훈련받을 정도로 사전 준비를 철저히 했다. 조종석 안에서 이륙부터 착륙하는 순간까지 어떤 버튼을 어떤 순서로 누르는지 모두 익히고자 했고, 이 모든 동작이 자연스럽게 표현되기를 희망했다"고 전했다.

한편 '비상선언'은 오는 8월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