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오마주' 지완 역 이정은 인터뷰
이정은 /사진제공=준필름
이정은 /사진제공=준필름


배우 이정은이 칸 국제영화제 방문 당시 관광을 하는 시간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정은은 16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오마주'(감독 신수원)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오마주'는 1962년과 2022년을 잇는 아트판타지버스터로 한국 1세대 여성영화 감독의 작품 필름을 복원하게 된 중년 여성 감독의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시네마 시간여행을 통해 일상과 환상을 오가는 여정을 담은 이야기.

'오마주'는 제69회 호주 시드니영화제, 18회 영국 글래스고영화제, 34회 도쿄국제영화제, 21회 트라이베카영화제, 2022 워싱턴 한국영화제, 20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최고상인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이정은은 '오마주'를 통해 첫 단독 주연을 맡았다. 그는 극 중 지완을 연기했다. 지완은 신수원 감독 자신의 자전적인 정서가 반영된 인물이다.
이정은 /사진제공=준필름
이정은 /사진제공=준필름
앞서 이정은은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으로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또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도 밟는 영광을 안기도.

이날 이정은은 "프랑스 칸은 영종도랑 비슷하더라. 저랑 (박)명훈 씨는 공개되지 않은 부분이 많아서 극장보다 밖에서 돌아다니는 시간이 많았다. 송강호 선배님 아내와 관광 다니고 '기생충'과 관련 없는 사람처럼 다녔다. 영화 상영장에서는 감회를 느꼈다. 관광을 다니는 시간이 많았다. 전화로 저희에게 '멀리 걸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정은은 '다시 칸에 가고 싶지 않으냐?'라는 물음에 "욕심을 내면 작업을 잘 못 할 것 같다. 침착하게 좋은 작품이 생기거나 참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다른 사람들이 가는 것도 좋다. 간 사람들한테 사진을 많이 보내달라고 한다. 이번에 좋은 작품이 대거 간다"고 답했다.

또한 "이번에 칸에 가는 송강호 선배님, (박)해일 씨한테 관광도 많이 하고 사진을 많이 찍으라고 했다. 잘 있다가 오라고 했다. 여러 작품이 가니까 좋다. 기대작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오마주'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