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지원./ 사진제공=CJ
배우 엄지원./ 사진제공=CJ


배우 엄지원이 늘지 않는 골프 실력에 한숨을 내뱉었다.

21일 오전 '방법: 재차의'의 엄지원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엄지원은 최근 골프에 빠져 있다. 이날 엄지원은 "골프가 빨리 늘 줄 알았는데 늘지 않더라. 정체기에 있다. 심란하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유튜브에 골프 치는 영상을 한 번 올렸는데 예능 프로그램 섭외가 많이 오더라. 그래서 게스트로 출연하기로 했다. 조만간에 골프 예능에 나갈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 엄지원은 "4개월 지나면 잘 칠 줄 알았는데"라며 "이렇게 못칠 줄 몰랐다. 깊은 고민에 빠져 있다"라고 말했다.

엄지원은 "그래도 재미있다. 촬영 때문에 연습을 많이 못하고 있는데 잘하고 싶다"라고 했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엄지원은 죽은 자가 벌인 기이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기자 '임진희'로 열연했다.

오는 28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