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나홍진 감독 기획·제작
"'곡성'과 차별화하기 위해 노력"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 "나 감독, 나의 아이돌"
나홍진 감독이 2일 열린 영화 '랑종' 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나홍진 감독이 2일 열린 영화 '랑종' 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태국 샤머니즘을 다룬 태국 영화 '랑종'의 프로듀서로 나섰다. 마치 다큐멘터리 같은 연출 방식이 영화 속 이야기를 실제처럼 느껴지게 한다.

2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랑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프로듀서 나홍진 감독이 참석했으며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현지에서 화상으로 연결했다.

'랑종'은 태국 북동부 이산 지역의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다. '바얀 신'을 섬겨온 가문의 대를 이어 무당이 된 님(싸와니 우툼마)이 조카 밍(나릴야 군몽콘켓)의 이상 증세가 마티얌, 즉 신내림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태국의 샤머니즘을 소재로 한 '랑종'은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기획, 제작하고 직접 시나리오 원안을 집필한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셔터'로 태국 호러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으며, '피막'으로 태국 역대 흥행 1위라는 기록을 갖고 있다.

나 감독은 '곡성' 이후 신선한 스릴러를 찾다가 해외에 태국의 샤머니즘에서 답을 찾았다. 나 감독은 "'랑종'이 '곡성'과 흡사해지는 걸 원치 않았다. 무속을 담는 장면들이 많을 텐데 곡성과 얼마나 차별화를 할 수 있겠느냐의 문제가 있었다. 우리나라 지방 다른 소도시로 지역을 바꾸더라도 이미지의 차이가 크게 없을 것 같아서 밖으로 나가는 게 좋을 것 같았다. 비가 많이 내리는 습하고 울창한 숲, 포장되지 않는 도로 같은 이미지를 떠올리다가 5년 전에 뵀던 감독님이 생각났다. 감독님이 태국인이 아니었다면 또 다른 나라에서 촬영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곡성'에서 영감은 받았지만 비슷하게 연출한 건 아니다. 태국 현지에서 무속신앙을 취재하면서 본 자연, 사람들, 문화 등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나 감독은 "감독님이 2년 가까이 태국 무속신앙에 대해 취재하셨다"고 밝혔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처음에도 나도 태국의 무속신앙에 대해 아는 바가 많지 않아서 나 감독님에게 시간을 달라고 하고 취재했다. 취재를 하면서 한국과 태국의 무속신앙이 상당히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나 감독은 "'셔터' 등 호러 영화를 너무나 잘 만드신다. 시나리오를 작업할 때 감독님이 하시면 실제처럼 잘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저는 나 감독의 빅팬이다. 나의 아이돌이다. 태국 방콕에서 문화예술제에서 나 감독의 '추격자'를 보게 됐다. 그때 감독님을 만났는데 내가 연출한 작품의 DVD를 모두 드렸다. 5년 후 연락이 올 줄 몰랐다. 함께 작업할 수 있게 됐을 때 흥분됐고 기대됐다. 원안을 받았을 때 내가 해보지 않았던 차원의 작품이라 더 기대되고 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영화 '랑종'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나 감독은 코로나로 "현지 촬영장에 직접 가진 못해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러나 화상을 통해 활발히 소통하며 이번 영화를 진행했다. 나 감독은 "촬영된 짧은 영상들을 매일같이 보내주시고 촬영 상황에 대해서도 꼼꼼히 전달해줬다. 코로나로 인해 현지에 가지 못했지만 제가 마치 현장에 있는 것처럼 느끼도록 감독님의 수고해주셨다. 많은 사람들과 많은 분량을 28차례 만에 촬영했는데도 하나 같이 놀라운 결과물이 나왔다. 촬영하면서 집중하고 빈틈없이 준비하신다는 걸 느꼈다. 감독님이 연출에 집중했다는 나는 서사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랑종'은 영화 속 촬영팀이 님과 밍을 둘러싼 사건과 현상을 포착하는 새로운 연출 방식을 통해 이 같은 과정을 실제처럼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제작진은 캐스팅에도 공을 들였다. 이에 태국 내에서도 많이 알려지지 않은 신선한 얼굴을 찾으려 노력했다. 평범하고 건강했던 밍이 이상 증세가 심각해지며 극단적으로 변화하는 상반된 모습을 영화에 담아야 했던 제작진은 촬영 중간에 배우의 체중 감량을 위한 휴식기를 가지기도 했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밍 역할의 나릴야 군몽콘켓에 대해 "수많은 오디션을 거쳤는데 도드라져 보이는 배우는 이 배우뿐이었다. 나이가 어리고 얼굴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유망하고 실력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가이드만 가지고 촬영했고 실제와 가깝게 하기 위해 대사도 배우가 자유롭게 하도록 했다. 영화의 좋은 장면을 위해 배우가 10kg가량 빼기도 했다. 지금은 체중도 돌아왔고 건강히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영화 '랑종' 스틸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랑종' 스틸 / 사진제공=쇼박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저는 귀신을 믿진 않지만 공포영화를 좋아한다. '랑종'을 만들면서도 토속신앙을 믿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지만 저는 믿지 않는 사람"이라고 말해 반전을 선사했다. 이어 "관련된 분들을 만나면서 새로운 관점을 갖게 되긴 했다. 하지만 귀신이 지금도 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나 감독은 "저는 귀신이 있다고 생각하고 공포영화를 못 본다. 현실에서 귀신이 무서워서 집에도 일찍 들어간다. 누가 사무실에 귀신이 있다고 해서 10시 이후로는 집에 간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곡성'을 할 때 (귀신의 존재에 대해) 정말로 알고 싶었다. 궁금해서 많은 무속인들이 기도를 드리는 절에서 무속인들과 함께 머물기도 했다. 각각 느끼는 바가 다르다고 하더라. 지금 말씀드리겠다. (귀신의 존재는) 있다"고 전했다.

청소년 관람불가일 만큼 잔혹한 장면들이 즐비한 영화에 대해 나 감독은 "나는 말리는 쪽이었다. 감독님이 원하신다면 하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수위에 대해서는 나 감독님과 저의 수많은 언쟁이 있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절대로 잔혹하고 선정적 장면을 팔아서 영화를 만들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수위 또한 영화에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 만큼으로 조절했다"고 강조했다.

나 감독은 "코로나로 인해 영화 프로젝트가 무산될 위기도 있었지만 감독님을 비롯해 현지 스태프들까지 모두 합심해 작업해주셨고 훌륭한 작품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대로 된 정말 무서운 호러 영화, 관객이 기억해줄 영화를 만들어보자는 게 시작이었다. 우리 팀 모두 최선을 다했다"며 관람을 부탁했다.

'랑종'은 오는 14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