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선공개 영상 캡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선공개 영상 캡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뚝심 특집이 펼쳐진다.

6일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222회에는 뇌 과학자 이진형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세계보건기구 WHO 과학부 김록호 국장, 배우 안은진이 출연한다. 이들은 뚝심 있게 한 길을 걸어 온 인생 이야기를 들려줄 계획이다.

미지의 세계인 뇌에서 길을 찾는 미국 스탠퍼드대 이진형 교수가 '유 퀴즈'를 방문한다. 스탠퍼드 최초 한국인 여성 종신교수인 자기님은 전자공학자에서 의대 교수가 된 특별한 사연부터 여러 배척과 텃세를 이겨내고 전기 회로처럼 뇌 회로를 분석해 개척자 상을 받은 일화, "스스로 뇌 건강을 관리하는 미래를 만들고 싶다"라면서 지금도 여전히 뇌 연구에 몰두 중인 이야기까지, 도전정신으로 가득한 인생사를 전한다. 효율성을 높이는 자기님만의 공부 꿀팁, 스탠포드 엘리트들의 일상과 파격적인 파티도 귀띔해 흥미진진함을 더한다.

세계 인류의 안녕을 위해 일하는 세계보건기구 WHO 과학부 김록호 국장과 대화를 이어간다. 어린 시절 겪은 부당함에 의사가 되기로 결심하고, 의사가 되어서는 벼랑 끝 노동자들의 편에 서서 정의 구현을 위해 고군분투한, 한 편의 영화 같은 삶의 궤적을 공유한다. 특히 대한민국 역사상 최악의 산업재해 사건을 해결하고자 노력한 일화는 현장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고. 그 후 미국 유학길에 오른 자기님은 45세에 세계보건기구 WHO에 입사, 현재 국장으로 근무하며 세계인의 건강을 위해 애쓰고 있다. 세계보건기구 WHO 입사 방법, 근무 환경 등에 관한 토크도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눈에 별빛을 심은 듯 반짝이는 배우, 안은진 자기님은 여전히 유쾌한 매력으로 눈길을 끈다. 3년 전 방문한 '유 퀴즈'에서 '자기님' 면모를 뽐낸 데 이어 이날은 자기님 목걸이를 하고 등장, "'자기님2'로 돌아왔다"라고 소개해 미소를 자아낸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연인'에서 호평받은 자기님은 첫 대본 리딩 에피소드, 배우 남궁민과의 호흡, 무려 11쌍의 커플이 탄생했다는 드라마 촬영 현장 비하인드를 솔직담백한 입담으로 밝힌다.

그뿐만 아니라 '연인' 전후 달라진 일상, 인생의 활력이라는 자기님만의 덕질 스토리, 귀여움 폭발 즉흥 랜덤 댄스를 공개해 분위기를 달군다. 극 중 자기님의 연인이었던 남궁민 자기님의 깜짝 인터뷰도 예고돼 기대감을 더한다. '유 퀴즈' 222회 본방송에 앞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안은진 인터뷰 모습이 담긴 영상이 선공개됐다.

유재석은 안은진에게 남궁민과의 호흡은 어땠는지 물었다. 안은진은 "처음에는 쉽게 다가가기가 후배 입장에서는 조금 어렵더라"고 답했다.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선배님 공략하는 법을 알아서"라고 덧붙였다.

또한 안은진은 "솔직하면 된다. 선배님의 모든 말과 표현은 작품이 잘 되기 위함이다. '내가 잘못한 건가?'라는 생각했었는데 시간이 지나 나중에는 친해져서 '그렇게 얘기하셔서 아까 정말 서운했어요'라고 했다. 그랬더니 '그랬니? 미안해'라고 하시더라. 친해지기 전에는 의도를 오해하고 혼자 서운해했다"라고 털어놓기도.

남궁민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남궁민은 "어떤 경우였는지 기억이 난다. 입이 살짝 나와 있더라. 저는 눈치가 없어서 몰랐다. 나중에 물어봤더니 제가 너무 직접적으로 이야기했다고 하더라"면서 사과했다. 그러면서 "은진이를 보면서 항상 하는 말이 '진짜 네가 너무 잘 됐으면 좋겠어', '안 되면 너무 열받을 것 같아', '꼭 네가 월드 스타가 됐으면 좋겠어'라고 한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