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채널, 채널S
사진=E채널, 채널S


가수 김현정, 미나, 스타 안무가 홍영주가 화끈한 입담과 녹슬지 않은 춤 실력을 과시한다.

오는 5일 밤 8시 40분 방송하는 E채널·채널S 공동 제작 예능 ‘놀던언니’ 2회에서는 채리나, 이지혜, 나르샤, 아이비, 초아가 본격 댄스 배틀로 내재된 흥을 ‘잠금해제’하는 가운데, 김현정, 미나, 홍영주가 첫 게스트로 출격해 그 시절 추억을 소환한다.

이날 ‘놀던언니’ 5인방과 김현정, 미나, 홍영주는 ‘세기말 감성’ 가득한 나이트 클럽에서 모인다. 초장부터 격렬한 댄스파티로 온몸 인사를 나눈 이들은 서로를 껴안으며 반가워하고, 특히 이지혜는 샵과 데뷔 동기였던 스페이스A 김현정에게 “인상이 많이 좋아졌다”며 그간의 안부를 묻는다. 김현정은 “많이 선해졌죠?”라고 받아치더니, “코 수술을 했었는데 (보정물을) 뺐다”고 셀프 폭로한다. 이에 채리나도 “나도 뺐다”며 ‘코밍아웃’에 동참해, 현장을 폭소로 물들인다.

그런가 하면, 목사와 결혼해 화제를 모은 김현정은 “돈을 빌려줬다 떼인 후 속상한 마음에 교회를 찾았다가 신랑을 만났다”며 ‘새옹지마’ 결혼 스토리도 공개한다. 또한 “친구와 둘이서 소주 8병을 마신다”면서 “남편이 ‘나랑 안 만났으면 객사했을지도 모른다’라고 하더라”고 자폭성 발언을 투척한다. 반면 미나는 “난 안 놀았다. 남들보다 10년이 늦었던 것 같다”면서 ‘순둥이’ 같던 학창시절을 어필한다. 하지만 “언니, 그럼 락카페는 가봤냐?”라는 이지혜의 질문에 “가봤지”라고 하더니, “컴컴한 조명에 음악만 나오면 ‘그 분’이 오신다”면서 뒤늦게 춤바람이 났던 사연을 술술 털어놓는다. 급기야 미나는 “나만 보길 바라는 마음에 스테이지에 드러누운 적도 있다”고 해, ‘밉지 않은 관종 언니’ 이지혜의 격한 공감을 산다. 이에 “둘 중에 누가 관종 원조냐”라는 돌발 질문이 나오자, 미나는 “내가 원조다. 이지혜는 요즘 관종~”이라고 정의내린다. 과연 이에 대한 이지헤의 반응이 어떠할지, 두 사람의 ‘관종 배틀’에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모처럼 예능에 출연한 ‘행사의 여왕’ 김현정이 과거 샵과 스페이스A의 대기실 신경전 사건을 비롯해, 그 시절 행사 인기 순위와 페이까지 생생하게 밝힌다. 여기에 박진영의 ‘엘리베이터 안에서’부터 백지영의 ‘대쉬’ 등의 안무를 만든 ‘원조 스타 안무가’ 홍영주가 최신 댄스를 직접 가르치다가, ‘스트릿 언니 파이터’를 방불케 하는 댄스 배틀까지 연다. ‘놀던언니’들의 하우투 댄스와, 의외의 몸치인 막내 초아의 활약상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혔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