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무인도의 디바'
사진=tvN '무인도의 디바'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의 배우 박은빈과 김효진이 기자회견에서 진실을 밝힌다.

2일(토)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11회에서는 서목하(박은빈 분)와 윤란주(김효진 분)가 RJ엔터의 지분 문제를 기사로 터트린 문제의 원흉 봉두현(오의식 분)을 기자회견에서 만나 통쾌한 한 방을 날릴 예정이다.

앞서 윤란주는 서목하의 데뷔 앨범을 맡는다는 조건으로 RJ엔터의 지분을 포기하고 계약 해지를 선언했다. 서목하는 자신을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한 윤란주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첫사랑 정기호(채종협 분) 가족과 멀어지는 등 가수 데뷔를 위해 열정을 쏟아부은바.

하지만 기자 봉두현이 단독으로 윤란주가 RJ엔터의 지분을 차지하기 위해 팬을 이용했다는 기사를 내면서 그들은 위기를 맞았다. 윤란주는 모든 논란을 자신이 끌어안겠다는 의사를 표했지만 서목하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공개된 사진에는 기자들 앞에 선 서목하와 윤란주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런 윤란주를 지켜보는 이서준(김주헌 분)과 박용관(신주협 분) 역시 바짝 긴장한 표정. 과연 서목하는 윤란주가 전수해준 기자회견 노하우를 활용해 여론을 바꿀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는 2일(토) 밤 9시 20분에 11회가 방송된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