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우로 개명‘ 서민재 “마약 후 모든 걸 잃어, 파멸”[TEN이슈]


채널A '하트시그널3' 출연자 서민재의 근황이 공개됐다.

1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1TV '추적 60분' 1346회는'마약을 끊지 못했던 이유' 편으로, 충격적인 마약 복용 실태를 확인하고 대한민국 마약 치료, 재활 시스템의 현주소를 알아본다.

이날 방송에는 서민재가 출연해 마약 사건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한다. '하트시그널3'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그는 지난해 8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시 연인이었던 가수 남태현과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약에 취해 올린 듯한 글은 많은 팬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된 서민재는 지난 5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모발 정밀 감정 결과 마약 양성반응이 나와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현재 재판을 받으며 단약 중이라는 서민재는 "저는 (마약으로) 제가 가진 모든 걸 다 잃었다"며 "정말 다른 사람들은 마약을 안 했으면 좋겠다. 마약의 끝엔 파멸밖에 없다"고 밝혔다.

서민재는 자신의 '추적60분' 출연을 통해 더 많은 여성 중독자가 치료받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여성의 경우 치료와 재활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올해 9월까지 검거된 여성 마약사범은 667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모든 혐의를 인정했던 서민재는 오는 7일 2번째 공판을 앞두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